•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무총리실, 의대 정원 관련 의협 정책협의 요청 거부

국무총리실, 의대 정원 관련 의협 정책협의 요청 거부

기사승인 2020. 08. 06. 17: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복지부와 대화 통해 풀어야 할 사안…열린자세 대화 하도록 지속 독려"
복지부-전공의협의회 간담회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박지현 전공의협의회장 등 전공의협의회 측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국무총리실은 6일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전날 의과대학 정원 증원계획과 관련한 정책협의를 요청한 데 대해 ‘보건복지부와 풀어야 할 사안’이라며 완곡한 거부 의사를 밝혔다.

김영수 공보실장은 이날 이메일 브리핑을 통해 “대한의사협회의 ‘의료현안 관련 정책협의 요청’에 대해 공문을 통해 답변했다”며 답변내용을 전했다.

총리실은 공문을 통해 “보건의료 현안은 주무 부처인 보건복지부와 이해관계단체인 의협이 대화와 소통을 통해 풀어가야 할 사안이라고 판단된다”며 의협의 정책협의 요청을 사실상 거부했다.

또 총리실은 “정부는 최근 제기된 보건의료 현안에 대해 의료계와 진정성 있는 소통을 통해 생산적인 논의가 이뤄지길 희망한다”며 “복지부도 의협과 대화를 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리실은 “총리실도 복지부가 의협과 성실하게, 열린 자세로 대화에 임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독려해 나가겠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복지부와 의협이 협의체를 구성해 국민적 관심이 큰 보건의료 현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부연했다.

앞서 의협은 지난 5일 복지부와 신뢰가 전제된 심도있는 대화가 불가능하다는 판단에 따라 정부를 대표하는 총리실이 직접 의료계와 협의에 나설 것을 요청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