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의암댐 침몰사고 현장 점검…실종자 수색에 총력 지시

정세균 총리, 의암댐 침몰사고 현장 점검…실종자 수색에 총력 지시

기사승인 2020. 08. 06. 19: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의암댐 선박 사고 관련 소방본부 보고 받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오후 의암댐 하류인 강원 춘천시 남면 서천리 경강교 인근 긴급구조본부를 찾아 소방본부장으로부터 사고 현황 보고를 받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강원도 춘천 의암댐 선박 침몰사고 현장을 찾아 상황을 점검하고 실종자 수색에 가능한 수단을 총동원할 것을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사고 현장에서 상황 보고를 받고 신속한 실종자 수색과 철저한 사고원인 분석을 주문했다. 이날 현장 점검에는 진영 행정안전부장관과 정문호 소방청장, 김창룡 경찰청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이재수 춘천시장이 함께 했다.

정 총리는 관계기관과 지자체에 “모든 가용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해 최대한 신속하게 실종자들을 구조해달라”고 주문하고 “사고원인을 철저히 분석해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지시했다.

또 정 총리는 실종·사망자 가족들을 만나 “고인의 명복을 빌고 실종되신 분들의 무사생환을 기원한다”며 위로의 뜻을 전했다.

이날 의암댐에서는 경찰정과 환경감시선, 쓰레기수거선이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5명이 실종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