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차그룹, VISA 출신 올라비시 보일 부사장 영입…커넥티드 분야 강화

현대차그룹, VISA 출신 올라비시 보일 부사장 영입…커넥티드 분야 강화

기사승인 2020. 08. 07. 11: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HyundaiMotorAmerica
현대자동차그룹이 올라비시 보일 VISA 커넥티드 커머스 담당 부사장<사진>을 영입했다. 커넥티드카와 차량 내 결제 기술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를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7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보일 부사장은 오는 10일부터 현대차 미국 판매법인(HMA)에서 제품 기획 및 모빌리티 전략 담당 부사장으로 근무할 예정이다. 글로벌 신용카드사 VISA에서 사물인터넷(IoT)·커넥티드카 담당 부사장으로 일했던 그는 차량 내 결제 기술 도입을 주도한 바 있다. 최근까지는 커넥티드 커머스 부사장을 맡아 인터넷 거래 및 클라우드 결제 제품 승인 등을 담당했다.

콜롬비아 대학에서 산업공학을 전공한 보일 부사장은 포드햄 대학교에서 물리학 학사, 콜롬비아 대학에서 기계공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VISA에 합류하기 전에는 피아트 크라이슬러에서 엔지니어링 설계 및 기술 원가 절감 부서에서 근무했으며, 닷지에서는 그랜드 카라반의 수석엔지니어를 담당했다. 금융과 자동차 분야에 대한 전문성을 갖춘 그는 현대차그룹의 커넥티드카 관련 업무를 맡기에 최적의 인물로 꼽힌다.

올해 초 현대차그룹은 제네시스 GV80에 국내 완성차 업체 최초로 차량 내 결제 시스템 ‘현대 카페이’를 도입했다. 주유소나 주차장 등에서 요금을 낼 때 관련 장비가 장착돼 있으면 차량 내 디스플레이 터치만으로도 결제가 가능하다. 현대차는 이번 보일 부사장의 영입이 현대·기아차의 차량 내 결제 기술을 향상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호세 무뇨스 현대차 미국법인 CEO는 “보일 부사장은 자동차 미래 기술에 대한 전문성 뿐만 아니라 엔지니어링에 대한 이해도 뛰어난 인재”라며 “시장 트렌드를 파악하고 팀을 이끌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