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의당, 노영민·김조원 등 靑참모진 사의 표명에 “홍남기·김상조가 책임져야”

정의당, 노영민·김조원 등 靑참모진 사의 표명에 “홍남기·김상조가 책임져야”

기사승인 2020. 08. 07. 16: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노영민 실장 및 비서실 수석 5명 전원 사의표명
노영민 실장 및 비서실 수석 5명 전원 사의표명/연합
정의당은 7일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및 수석 5명의 사의 표명과 관련해 “최근 부동산과 경제 문제 등에서 벌어지는 실정에 대해 청와대 참모진들이 책임을 지겠다는 태도로 평가한다”면서도 “크게 보아서는 핵심을 비껴간 모양새”라고 지적했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논평에서 “핵심은 지금까지의 잘못된 정책 전반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정책라인에 대해 평가를 내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재정정책을 비롯해 부동산 문제 등에 대해 책임이 있는 정책 담당자들이 배제된 평가는 근본적인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그는 “지난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무늬만 그린 뉴딜이 돼버린 한국판 뉴딜, 그동안의 경제정책 오류에 대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김상조 정책실장 등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면서 “핵심 정책 담당자들의 평가와 책임 없는 인사는 국민들에게 큰 공감을 얻기 어려울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참모진들의 자발적 행동이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 본인의 과감한 정책전환 결단이 필요한 때”라며 “국정기조의 과감한 대전환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