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교도 “미, 북미 연락사무소 설치 모색...사실상 대사관 역할”

교도 “미, 북미 연락사무소 설치 모색...사실상 대사관 역할”

기사승인 2020. 08. 09. 12: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교도 "평양에 미국 정부 관계자, 워싱턴에 북한 관계자 상주 방안 상정"
"미, 당국자 간 접촉 늘려 고위관리·정상회담 연결 생각"
"북 비핵화 이행 검증 의도도...트럼프, 북미협상 진전 부각 의도"
북미 베트남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비핵화 협상을 진전시키기 위해 북·미 연락 사무소 설치를 모색하고 있다고 일본 교도(共同)통신이 9일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사진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2월 27일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친교 만찬’을 하는 모습./사진=하노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비핵화 협상을 진전시키기 위해 북·미 연락 사무소 설치를 모색하고 있다고 일본 교도(共同)통신이 9일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교도는 연락 사무소는 평양에 미국 정부 관계자가, 워싱턴 D.C.에 북한 정권 관계자가 각각 상주하는 것으로 국교가 없는 양국을 연결하는 사실상의 대사관 역할을 하는 방안을 상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으로서는 당국자 간 접촉을 늘려 정부 고위 관리나 정상 간 회담으로 이어가려는 생각이 있고, 북한의 비핵화 이행을 검증하려는 의도도 있다고 통신은 분석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협상의 진전을 부각하는 재료로 삼으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는 전했다.

이와 함께 미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외교가 정체되는 상황에서 지난해 2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에도 비핵화 협상 진전을 목표로 그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북·미 연락 사무소 설치 가능성은 북·미 정상회담 때 제기됐으나 회담이 결렬하면서 성사되지 않았다.

미국의 이런 의향을 한·일 양국도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외교 소식통이 밝혔다.

일본 정부는 북·미 연락 사무소 설치가 진전하면 비핵화 교섭 재개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주목하고 있다고 교도는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