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혹 테슬라?’ 환경부, 고가 전기차 보조금 제외 검토

‘혹 테슬라?’ 환경부, 고가 전기차 보조금 제외 검토

기사승인 2020. 08. 09. 14: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환경부는 9일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차종간 보급물량 조정과 보조금 지급체계 개편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환경부는 10일 서울 서초구 자동차환경협회 사무실에서 ’저공해자동차 보급목표제‘ 대상 11개 제작·판매사 간담회, 20일 서울역 케이티엑스(KTX) 회의실에서 시도 전기차 보급사업 담당관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11개 제작·판매사로는 현대, 기아, 한국지엠, 르노삼성, 쌍용, 벤츠, 비엠더블유, 아우디폭스바겐, 한국토요타, 혼다, 닛싼 등이다.


환경부는 관련 업계 간담회와 시도 회의에서 업체 및 시도별 상반기 전기차 보급실적을 중간 점검하고,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하반기 추진계획과 건의사항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전기차 차종별 보급상황과 시장수요를 집중 논의하고, 승용차와 초소형화물차 보급예산을 화물차와 버스로 전환하는 등 올해 전기차 보급예산 조정방안을 이달 중 마련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올해 전기차 보급사업 추진과정에서 제기된 일부 미비사항을 보완하고, 사업 추진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내년 전기차 보급사업 지침 마련 작업에 착수했다.

자동차 관련 4개 협회 간담회를 시작으로 10월까지 지자체, 관계 전문가, 관련 협회 등과 논의를 거쳐 최근 국제동향을 점검하고 국내 시장 여건과 보급상황을 종합 분석해 전기차 보조금 산정체계 개편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그린뉴딜의 정책목표인 기후위기 대응과 미세먼지 저감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보조금 산정기준을 전면 개선해 차종별 지원금액을 새로 도출하고, 고가의 전기차에 대한 보조금 지급 제외방안도 검토할 것으로 전해졌다.

최종원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그린뉴딜 성과 창출을 위해 차질 없는 전기차 보급 이행이 중요하다”면서 “현장 일선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며 전기차 관련 업계·단체 등과 긴밀하게 협업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