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통령 비서실장에 우윤근·양정철·최재성 등 거론

대통령 비서실장에 우윤근·양정철·최재성 등 거론

기사승인 2020. 08. 09. 17: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참모진 개편 고심 거듭
일괄 사표 수리 대신 순차 교체 전망
박수현 정무수석, 신현수·왕정홍 민정수석
정구철·이근형 등 국민소통수석 발탁 가능성
문 대통령, 임명장 수여식 참석
노영민 비서실장 등 참모 6명의 사표를 받아 든 문재인 대통령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관심이 쏠린다. 사진은 문 대통령과 노 실장이 7일 청와대에서 열린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초대 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일 일괄 사의를 밝힌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산하 수석비서관 5명의 거취를 일요일인 9일까지 결정하지 않으면서 향후 문 대통령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에 관심이 쏠린다.

집중호우로 전국적인 인명·재산 피해가 잇따르고 있는 상황에서 복구 등 수습에 정부의 모든 역량을 투입해야 하는 시기에 청와대 참모진 개편이 적절하지 않다는 게 문 대통령의 판단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10일 오후로 예정된 수석·비서관회의에는 노 실장 등 사의를 표명한 참모들이 그대로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문 대통령 취임 후 첫 참모진의 일괄 사의 표명인 만큼 문 대통령이 이들의 사표 수리 여부를 조만간 결정하고 신속하게 청와대 내부를 수습 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참모들이 일괄 사의 표명이라는 형식으로 청와대 분위기 쇄신 의지를 밝힌 만큼 문 대통령이 일괄 반려보다는 업무공백을 최소화 하는 방식으로 이들을 선별·순차 교체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이럴 경우 최근 교체가 검토돼 왔던 것으로 알려진 강기정 정무수석, 김조원 민정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우선 교체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후임 인선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 노 실장은 이들 3명의 수석 교체 후 적당한 시점에 자리에서 물러날 가능성이 높다.

김외숙 인사수석과 김거성 시민사회수석은 유임 쪽에 무게가 실린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관계자는 “비서실장 교체의 경우 적합한 후임 물색과 대통령의 장고 등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른 수석 자리보다 비서실장 후임 인사는 늦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어느 방향이든 이번 참모진 일괄 사표를 기점으로 3기 청와대 참모진 개편 작업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중심의 1기 청와대 참모진은 문 대통령령 취임 이후 20개월 간 호흡을 맞춰오다 지난해 1월 노 실장 중심의 2기 청와대 참모진에 바통을 넘겼다. 이후 노 실장 중심의 2기 참모진은 지금까지 약 19개월 가량 일해왔다. 문 대통령의 남은 임기는 20개월 정도다.

문 대통령이 노 실장의 교체를 결정하고 차기 비서실장을 임명한다면 그는 문 대통령 임기 마무리까지 함께하며 3기 청와대 참모진을 이끌 가능성이 높다.

차기 비서실장에는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과 함께 최재성 전 국회의원, 우윤근 전 주 러시아 대사,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등의 이름이 오르내린다.

강 정무수석의 후임으로는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하마평에 오른 가운데 박 전 대변인이 정무수석이 아닌 국민소통수석에 기용될 것이라는 말도 정치권에서 나오고 있다.

김 민정수석의 후임에는 신현수 전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 왕정홍 방위사업청장 등이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새 인물을 물색 중이라는 이야기도 있다.

윤 국민소통수석의 후임에는 박 전 대변인, 정구철 전 홍보기획비서관, 이근형 전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 등과 함께 제3의 인물 발탁 가능성도 제기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