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 7월 선박 수주 1위…올해 처음

한국 7월 선박 수주 1위…올해 처음

기사승인 2020. 08. 11. 11: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세계최대급 LNG운반선
LNG운반선./제공=삼성중공업
한국이 올해 들어 처음으로 중국을 제치고 신규 선박수주 1위에 올랐다.

11일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7월 한 달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68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 24척)이며, 이중 한국은 50만CGT(12척, 74%)를 수주해 1위를 기록했다.

중국과 일본이 각각 14만CGT(8척, 21%), 3만CGT(1척, 4%)로 뒤를 이었다.

한국의 수주량 1위는 올해 들어 처음이다. 하지만 7월 누계 글로벌 발주는 지난해의 40% 수준에 그쳐 수주 부진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7월 누계 세계 선박 발주량은 661만CGT로 전년 동기보다 58% 줄었다.

클락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선사들의 투자심리 저하와 IMO 2020 황산화물 배출규제 시행에 따른 관망세 심화 등을 발주 부진 원인으로 지목했다.

다만 7월 한국이 LNG선 4척을 수주하는 등 하반기 발주량이 LNG선을 중심으로 점차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클락슨은 예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