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홍수 피해복구, 재정지원 다각도 검토…가용자원 총동원”

문재인 대통령 “홍수 피해복구, 재정지원 다각도 검토…가용자원 총동원”

기사승인 2020. 08. 11. 11: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집중호우 긴급점검 회의 주재
"한국, 올해 경제성장률 OECD 1위 예상"
20200810_수석보좌관회의_0002
문재인 대통령.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집중호우 피해 복구와 관련해 “예비비와 재난재해 기금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충분한 재정지원을 강구해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피해복구에 차질이 없도록 재정지원 대책을 다각도로 검토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피해복구의 핵심은 속도”라며 “도로와 철도, 댐, 제방 등 주요 시설과 침수된 주택과 상가, 농경지 등을 신속히 복구하는 데 범정부적 역량을 모아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농민들에 대한 지원도 각별한 관심을 가져 주기 바란다”며 “조기에 생업에 복귀할 수 있도록 침수 농경지 복구, 피해 농가 긴급지원에 힘써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농수산물 수급 불안과 가격 변동이 서민들의 장바구니 물가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공공비축물량 출하 등 필요한 조치를 선제적으로 취해 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재난 예방·관리와 관련해서도 “특히 사회간접자본(SOC) 디지털화를 통해 주요 시설물의 재난대비 관리통제 기능을 한 단계 높이는 데 속도를 낼 필요가 있다”며 “홍수조절 통제를 자동화하는 하천과 댐 관리체계의 스마트화 등 한국판 뉴딜의 대표과제 중 하나인 SOC 디지털화에 박차를 가해달라”고 강조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위기 극복과 관련해 “확장재정에 의한 신속한 경기대책과 한국판 뉴딜의 강력한 추진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7개국 중 올해 경제성장률 1위로 예상될 만큼 가장 선방하는 나라로 평가받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에서 가장 모범적이라고 평가받는 코로나 대응도 연대와 협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최악의 물난리를 이겨내는 데도 한마음 한뜻으로 힘을 모아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