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기부, 혁신적인 기술개발 제품에 공공조달 연계 확대

중기부, 혁신적인 기술개발 제품에 공공조달 연계 확대

기사승인 2020. 08. 12.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우수 연구개발 혁신 제품' 2차 접수 시작
1
음압캐리어(웃샘)./제공=중기부
중소벤처기업부는 혁신적인 기술개발 제품에 대한 공공조달 연계 확대를 위해 지난 7월 1차로 44개 혁신 제품을 지정한데 이어 제2차 ‘우수 연구개발 혁신 제품 지정’을 위한 신청기업을 13일부터 9월 14일까지 모집한다.

이 제도는 중기부의 연구개발(R&D) 지원에 성공 판정을 받은 제품 중 혁신성과 공공성이 뛰어난 제품을 ‘우수 연구개발 혁신 제품’으로 지정해 초기 판로를 지원하는 것이다.

중기부의 R&D 지원을 통해 우수한 기술적 성과를 달성했음에도 불구하고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벤처기업과 혁신 제품에 대해 구매 수요가 있는 공공부문을 연계해 지원한다. 혁신 제품에 대한 정보는 조달청 전자조달시스템에 등록되며 지정 후 3년간 공공기관과의 수의계약을 통한 공공조달 참여가 가능하다.

중기부는 2020년 상반기 1차로 기술개발(R&D)지원 기업을 대상으로 103개 제품(1007개 품목)을 접수 받아 평가를 거쳐 이 중 44개 제품을 우수 연구개발 혁신 제품으로 지정했다. 지정된 제품의 기술분야별로는 기계·소재 14개, 전기·전자 11개, 정보·통신 9개, 화학 4개, 바이오·의료 3개, 에너지·자원 분야 3개 순으로 선정됐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가능성을 주목받고 있는 바이오·의료 분야에서는 감염환자 이송용 음압캐리어를 개발한 웃샘, 2차 감염방지와 통증을 완화할 수 있는 레이저 채혈기를 개발한 라메디텍, 환자 병상의 시스템 단말기를 통해 인터넷 멀티미디어와 치료 내용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한 아이티아이테크놀로지 등 창의적 아이디어 제품이 지정됐다. 또한 지반침하 초기감지로 싱크홀 예방시스템을 개발한 코위드원, 상하수도 배관 내부의 부식 억제장치를 개발한 이지스솔루션, 산업현장 추락사고 때 인명피해를 줄이는 산업용 추락 보호 에어백을 개발한 세이프웨어 등 기술력과 공공 현안 해결을 위해 사회적 필요성을 갖춘 다양한 중소벤처 혁신제품이 지정됐다.

중기부는 올해 상반기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지정 제도 운영을 본격화하기 위해 2차로 혁신제품을 모집한다. 중기부의 R&D 지원사업에 참여해 최근 5년 이내 성공 판정을 받은 제품을 보유한 중소벤처기업이 신청대상으로 기술의 혁신성, 시장성, 사회적 필요성 등 3개 분야에 대해 7개 항목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지원기업을 선정한다. 이와 함께 지정된 혁신 제품 수요 공공기관을 찾아 원활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해당 기업과 공공기관의 혁신 제품 구매담당자와의 피칭데이를 개최하고 우수 기업에 대한 홍보를 지원할 계획이다.

원영준 중기부 기술혁신정책관은 “중기부는 중소벤처의 기술개발이 공공 서비스의 혁신을 창출하고 제품구매로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시장진출 지원을 강화하겠다”며 “공공부문의 혁신 제품에 대한 수요가 초기 판로 확대를 넘어 혁신에 대한 근본적인 동기 유발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