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남기 “5월부터 고용상황 나아지고 있어…집중호우는 부담요인”

홍남기 “5월부터 고용상황 나아지고 있어…집중호우는 부담요인”

기사승인 2020. 08. 12. 09: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남기 22차 경활사진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5월 이후 고용상황이 나아지고 있지만 최근 집중호우가 고용시장에 부담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통계청의 7월 고용동향 발표와 관련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고용시장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되고 있다”면서 “다행스러운 것은 전년동월비 취업자 감소폭이 4월을 저점(-47만6000명)으로, 5월 -39만2000명, 6월 -35만2000명, 7월 -27만7000명으로 석 달 연속 줄어들고 있다는 점”이라고 했다.

홍 부총리는 “지금처럼 고용시장에 발생한 큰 충격의 추이를 모니터링할 때에는 계절요인을 제거한 전월 대비 숫자를 비교하기도 한다”면서 “계절조정 전월비 취업자수는 5월 15만3000명, 6월 7만9000명, 지난달 7만2000명으로 3개월 연속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5월부터 고용상황이 매달 꾸준히 나아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그는 “숙박·음식업 취업자가 지난해보다 22만5000명 감소하는 등 대면업무 비중이 높은 업종 상당수가 여전히 큰 어려움을 겪고 있고 청년층의 고용지표 개선도 더디다는 점은 특히 마음 아픈 부분”이라면서 “또 최근 집중호우로 다음달 발표될 8월 고용상황도 큰 부담 요인”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