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특별재난지역, 읍·면·동 단위 세부적 지정…신속 지원 검토”

문재인 대통령 “특별재난지역, 읍·면·동 단위 세부적 지정…신속 지원 검토”

기사승인 2020. 08. 12. 14: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집중호우 피해지역 보고 받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집중호우 피해지역으로 향하는 전용열차 내 회의실에서 산림청, 농림부, 재난안전관리본부, 대한적십자사 등 관계부처 및 민관지원기관 관계자들로부터 집중호우 피해지역 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집중호우 피해지역을 특별재난지역을 지정하는 데 대해 “시·군 단위로 여건이 안 되면 읍·면·동 단위로 세부적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해 현장 점검을 위해 이동하는 KTX 열차 내에서 상황 보고를 받고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보고에는 박종호 산림청장, 홍정기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 권미영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행정안전부로부터 추가적인 특별재난지역에 관한 보고를 받고 “어쨌든 신속하게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서 지원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 문 대통령은 보건연구원장에게 “이런 집중호우 상황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이 느슨해질 수 있으니 잘 챙겨 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수해 복구에 나선 자원봉사자들과 관련해 “자원봉사하시는 분들 스스로 수해 복구 지역에서 휴식시설 등을 마련하기 쉽지 않을 테니 적절한 휴식이 이뤄지도록 지원이 필요할 것 같다”며 “신체적으로 자원 봉사하시는 분들이 무리가 가지 않도록 세심히 배려해달라”고 관계 부처에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해 현장 방문에 대해 “한창 피해복구 작업을 하는데 의전 문제로 장애가 되지 않을까 방문을 망설였으나 대통령이 가는 것 자체가 격려가 될 수 있고 행정 지원을 독려하는 의미도 있어 수행인원을 최소화해 방문하기로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