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제주항공, 우리사주 및 구주주 유상증자 청약률 90.1%…1350억원 확보

제주항공, 우리사주 및 구주주 유상증자 청약률 90.1%…1350억원 확보

기사승인 2020. 08. 14. 08: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8~19일 일반 공모물량 120만주 청약 진행…주당 1만2400원
KakaoTalk_20200810_114150090
제주항공은 지난 12일과 13일 이틀간 진행된 우리사주 및 구주주 청약에서 90.1%의 청약률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총 청약금액 약 1500억원 중 1350억원 규모의 청약금액을 확보했다.

일반 공모 물량 9.9%인 약 120만주에 대해서는 오는 18일부터 19일까지 청약에 들어간다. 발행가는 주당 1만2400원이며, 이는 전달 종가 1만5550원보다 20%가량 낮은 가격이다.

앞서 진행된 구주주 청약에서는 제주항공 최대주주인 AK홀딩스가 배정 물량 전량을 소화했고, 2대주주인 제주특별자치도가 40억원 규모로 유상증자에 참여했다.

특히 2대주주인 제주특별자치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예산 상황이 매우 좋지 않음에도 제주항공을 장기적으로 매력적인 투자처로 판단해 유상증자 참여를 결정했다. 또 지금까지 제주 지역사회에 기여한 점 등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가 제주항공의 유상증자에 참여한 것은 제주항공 설립 이후 처음이다.

제주항공은 이번 유상증자로 자금을 수혈하고 보유현금과 정부지원 등을 적극 활용해 채무를 상환하고 운영자금을 확보하는 등 경쟁사 대비 안정적인 회사 운영 기틀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시장상황이 어려운 것은 사실이지만 효율적인 기단 운영, 전사적 차원의 임직원들의 고통분담, 정부 지원 등을 기반으로 위기를 헤쳐나가고 있다”면서 “이번 유상 증자로 수혈되는 자금으로 경쟁사 대비 안정적 운영자금이 확보될 것으로 판단되며, 이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LCC 선도기업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