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해찬 “의료계 파업 강행, 국민 볼모로 대단히 유감”

이해찬 “의료계 파업 강행, 국민 볼모로 대단히 유감”

기사승인 2020. 08. 14. 10: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대한의사협회의 집단 휴진과 관련해 유감을 표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가 협의체를 구성해 논의하자고 거듭 제안했음에도 모두 거부하고 집단행동에 나선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이 다시 확산되고 수해까지 겹쳐 국민 모두가 어려운 때 생명을 지켜야 할 의사들이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볼모로 파업을 강행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이라도 파업을 중단하고 의료체계 개선을 위해 대화를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의사 파업에 따른 국민 건강과 생명이 위협받지 않게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대한의사협의회는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방침 등에 반발해 지난 7일에 이어 이날 두 번째 집단 휴진에 들어간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