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갤노트20, ‘짠물’ 지원금에도 선전…흥행 신호탄?

갤노트20, ‘짠물’ 지원금에도 선전…흥행 신호탄?

기사승인 2020. 08. 14. 1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작 90% 수준…갤노트20 울트라 미스틱브론즈 '인기'
삼성 갤럭시 노트20_미스틱 브론즈3 앞뒤jpg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미스틱브론즈 색상 모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삼성전자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20’의 사전예약 판매량이 동일 기간 기준으로 전작 ‘갤럭시노트10’의 90% 수준에 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낮은 수준의 공시지원금에도 선전하고 있다는 평가다.

14일 이동통신업계와 삼성전자에 따르면 7일부터 13일까지 7일간 진행한 갤럭시노트20 사전예약 판매 결과 전작인 갤럭시노트10의 동일 기간 대비 약 90%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2018년에 출시한 갤럭시노트9와 동일 기간 기준으로 비교하면 약 1.6배 많은 수준이다.

갤럭시노트10은 사전 판매량이 약 130만대에 달해 갤럭시 플래그십 예약 판매량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한 바 있다. 당시에는 이통사의 5G 가입자 유치 경쟁이 심화함에 따라 불법보조금 ‘대란’을 기대하는 소비자가 사전예약에 몰렸고, 예약 판매 기간도 11일에 달했다.

코로나19 여파와 이통사의 보조금 경쟁이 줄어든 가운데 이 같은 사전예약량은 고무적인 수준으로 평가된다. 갤럭시노트20에 대한 이통3사의 공시지원금은 최대 24만원 수준으로 전작의 절반 수준이다.

모델 별로는 갤럭시노트20 울트라가 65%, 갤럭시노트20이 35%의 비중을 차지했다. 특히 이번 사전예약 판매에서는 자급제 물량의 비중이 기존 10% 수준에서 10% 중반대로 전작 대비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예약 판매된 모델은 갤럭시노트20 울트라 미스틱 브론즈 색상이다. 이 모델은 삼성전자 홈페이지, 쿠팡 등 자급제 채널에서 출시 첫날 완판되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