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송강호·강동원·배두나, 고레에다 히로카즈 韓영화 출연

송강호·강동원·배두나, 고레에다 히로카즈 韓영화 출연

기사승인 2020. 08. 26. 18: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첫 한국 영화 연출작 ‘브로커’(가제)를 차기작으로 선보인다/제공=CJ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
송강호(왼쪽)·강동원·배두나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차기작 ‘브로커’(가제)의 출연한다/제공=CJ·YG·조르지오아르마니뷰티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첫 한국 영화 연출작 ‘브로커’(가제)를 차기작으로 선보인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약 5년 전부터 국내 제작진과 함께 오랜 시간 동안 오리지널 각본 작품인 ‘브로커’를 구상해왔다.

영화는 아이를 키울 수 없는 사람이 익명으로 아기를 두고 갈 수 있도록 마련된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브로커’에는 송강호·강동원·배두나가 캐스팅됐다. ‘의형제’로 호흡을 맞췄던 송강호·강동원의 재회, 그리고 ‘공기인형’으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협업했던 배두나까지,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세 배우와 세계적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만남에 기대가 모인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세 배우를 비롯해 제가 존경하는 한국의 배우분들과 스태프분들의 힘을 빌려 촬영을 하게 됐다. 머릿속에서 세 명의 명배우를 움직이며 각본 작업을 하고 있는 중인 지금, 제 마음이 가장 설레고 있다. 이 설렘을 여러분과 공유할 수 있도록 스릴 있고, 마음이 따끔따끔하고, 애절한 영화를 만들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브로커’ 제작은 ‘#살아있다’ ‘가장 보통의 연애’ ‘국가부도의 날’ ‘마스터’ ‘검은 사제들’ 등을 선보여온 영화사 집이 맡았고, 투자배급은 CJ ENM이 진행한다.

현재 ‘브로커’는 시나리오 작업 중이며 2021년 크랭크인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