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방역당국 “코로나19 수도권 유행, 대구·경북 때보다 심각”

방역당국 “코로나19 수도권 유행, 대구·경북 때보다 심각”

기사승인 2020. 09. 12. 16: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권준욱 부본부장<YONHAP NO-3752>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 연합
방역당국은 현재 수도권 중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상황이 올해 초 대구·경북지역의 1차 대유행보다 심각하다며 철저한 방역 준수를 당부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12일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 2∼3월 대구·경북의 유행과 비교해 이번 수도권 유행은 더 어려운 상황으로 진행돼 왔다”고 밝혔다.

이어 “인구 자체, 즉 모집단 자체가 수도권이 더 많고 교통량 등을 볼 때 다른 지역으로의 조용한 전파나 감염 확산이 용이하다는 측면이 있다”며 “하루 발생하는 환자 규모가 지난달 중하순 이후로는 대구·경북 당시 유행보다 수도권 발생이 좀 더 많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만 권 본부장은 “지난 8월 하순 한때 400명대로 급증했던 확산세는 일단은 꺾인 것으로 판단한다”며 “어느 정도 감염 규모를 억제하면서 좀 느린 속도이긴 하지만 감소세를 유지하고는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확산세를 확실하게 꺾기 위해서는 방역수칙의 철저한 준수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마스크 사용 및 음식점에서의 활동과 관련해 ‘먹고 마실 때는 말 없이, 말할 때는 마스크 쓰고’라는 것을 반드시 기억하고 ‘생활방역’을 실천해 달라”고 당부했다.

권 부본부장은 또 “지금 당장은 코로나19 치명률을 낮춰야 하고 동절기에는 인플루엔자(독감)와의 동시 유행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면서 방역당국의 당면 과제중 하나가 코로나19로 인한 인명 피해를 줄이는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 상황에 대해서는 “과거 이런 분야에 대한 투자와 관심이 늦었고 부족했던 상황이었기에 현재 우리나라가 치료제와 백신 개발의 선두에 서 있지는 못한 상황”이라며 “전문가들은 ‘치료제와 백신은 과학이고, 또 안전과 직결돼 있기 때문에 특별히 긴 축적의 시간이 필요한 분야’라고 이야기한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