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다시 긴장 국면으로, 중-臺와 미중 관계 흔들

다시 긴장 국면으로, 중-臺와 미중 관계 흔들

기사승인 2020. 09. 16. 23: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무부 차관 17일 대만 방문, 중국 반발
미·중 및 중국과 대만의 양안(兩岸) 관계가 17∼19일로 예정된 키스 크라크 미 국무부 경제차관의 대만 방문으로 다시 긴장 국면에 진입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특히 미·중 관계는 돌이키기 어려운 상황에 직면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 경우 무역전쟁으로 촉발된 양국의 신냉전은 한 단계 더 높은 단계로 접어들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clip20200916231403
미국과 대만의 관계가 밀접해지고 있다는 사실을 웅변해주는 만평. 17일부터 3일 동안 이뤄지는 키스 크라크 미 국무부 경제차관의 방문은 이를 재차 확인하는 행보가 될 것으로 보인다./제공=홍콩 밍바오(明報).
베이징 외교 소식통의 16일 전언에 따르면 지난달 앨릭스 에이자 보건복지부 장관에 뒤이은 크라크 차관의 이번 대만 방문은 정식 출범이 기정사실화된 양측의 ‘경제·상업 대화’에 참석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3일간의 짧은 방문이기 때문에 그의 일정은 빠듯하다. 그러나 무척 알찰 것으로 보인다. 우선 대만의 각 부처 관계자들과 회동, 공급망 재구축을 비롯해 제3지대 투자 및 에너지 분야 등과 관련한 의견을 나눌 예정으로 있다. 이어 18일 오후에는 행정원에서 쑤전창(蘇貞昌) 행정원장을 예방한다. 선룽진(沈榮津) 부원장도 만나 대담 및 회의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19일 대만 북부 단수이(淡水)의 전리(眞理)대학에서는 중국이 무척이나 기분 나빠 할 일정까지 예정돼 있다. 국민당 출신이면서도 ‘대만 독립’의 입장을 줄곧 피력하다 지난 7월 말 별세한 리덩후이(李登揮) 전 총통 추모 예배에 크라크 차관이 미국 정부 대표로 참석하는 것. 중국 입장에서는 미국이 미운 짓만 골라 한다고 봐야 하지 않을까 싶다.

당연히 중국은 반발했다. 마샤오광(馬曉光) 국무원 대만판공실 대변인을 통해 16일 우선 “대만문제는 중국의 내정이다. 외부 세력의 간섭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면서 “중국은 미국이 ‘하나의 중국’ 원칙 등을 준수해야 한다”는 입장을 강력하게 피력했다. 이어 “우리는 미국이 대만 지역에서 이뤄지는 어떤 형식의 관급 교류도 즉시 중단하기를 원한다”고 촉구했다.

하지만 미국은 중국의 입장 표명에 반응조차 보이지 않고 있다. 대만 역시 크게 다르지 않다. 미국이 추진하는 중국 첨단 산업 죽이기 차원에서의 양측 경제 협력 논의에만 열중하겠다는 느낌이 없지 않다. 중국으로서는 어떻게든 응징을 하고 싶을 터이니 뾰쪽한 방법이 없다. 중국의 고민이 갈수록 깊어갈 수밖에 없을 듯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