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윤희 문체부 2차관 “체육계 인권보호, 현장에서 힘써주길”

최윤희 문체부 2차관 “체육계 인권보호, 현장에서 힘써주길”

기사승인 2020. 09. 17. 17: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0917-최윤희 제2차관 종목단체장 간담회04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17일 서울 용산구 문체부 스마트워크센터 회의실에서 종목단체장과 간담회를 갖고 체육계 인권보호 방안과 체육계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제공=문화체육관광부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은 17일 오후 2시 국립극단에서 대한민국농구협회, 대한바이애슬론연맹 등 경기단체 회장들과의 간담회를 열고, 체육계 인권보호 방안과 체육계 현안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달 5일 출범한 스포츠윤리센터의 기능과 역할, 체육계 인권침해를 예방하기 위해 개정된 국민체육진흥법 내용을 포함한 스포츠인권 보호 강화 방안을 소개하고 체육계 현안 등에 대한 경기단체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기단체장 등은 스포츠윤리센터와 체육계 현장과의 소통, 인권교육 강화, 체육지도자에 대한 처우개선, 생활체육과 전문체육의 선순환 정책 강화 필요 등을 건의했다.

최 차관은 “고 최숙현 선수의 비극이 재발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체육계 인권보호 제도와 인식을 근본부터 바꿔야 한다”며 “아무리 좋은 제도라도 현장에서 실행되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는 만큼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 생각하고 단체장들이 앞장서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