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산림청, 숲으로 남북 잇는 ‘새 산새 숲 평화의 런’ 행사 연다

산림청, 숲으로 남북 잇는 ‘새 산새 숲 평화의 런’ 행사 연다

기사승인 2020. 09. 18. 13: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초록색 신발 끈을 매고 숲을 달리며 한반도 평화를 함께 염원
산림
숲으로 남북을 잇는 ‘새 산새 숲 평화의 런’ 행사 홍보 이미지/제공=산림청
대전 이상선 기자 = 산림청은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맞아 19일부터 오는 29일까지 ‘새 산새 숲 평화의 런(달리기)’행사를 비대면으로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평화의 런(달리기)’행사는 한반도 숲을 상징하는 초록색 신발 끈(평화의 끈)을 매고 숲을 달리며 숲을 통한 한반도 평화의 염원을 모으고, 산림협력 등 미래를 국민들이 함께 준비하자는 취지로 마련했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취지에 맞춰 누구나 동참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평화의 끈’이라는 신발 끈을 소재로 비대면 행사로 기획했다.

‘평화의 런(달리기)’ 행사는 19일 경기도 파주(남북산림협력센터)를 시작으로 제주까지 전국 8개 주요 도시 숲길에서 펼쳐진다.

‘평화의 런(달리기)’ 현장 행사는 달리기 동호인들이 9.19 평양정상회담일을 상징하는 9.19㎞ 숲길을 함께 달리고 일반 국민들은 이 기간에 각자 비대면으로 ‘평화와 런(달리기)’에 참여할 수 있다.

‘평화의 런(달리기)’에 동참하려면 초록색 신발 끈을 매고 숲을 걷는 등의 다양한 인증사진을 ‘새 산새 숲’ 누리집이나, 자신의 누리소통망(SNS)에 올리면 된다. ‘평화의 끈’ 신청은 위 누리집에서 가능하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평화의 끈’은 남과 북 모두의 마음을 이어주는 ‘화합의 끈’이자, 한반도의 숲 생태계를 잇는 ‘협력의 끈’을 상징한다”며 ‘숲속의 한반도’를 만드는 것은 무엇보다 국민들의 힘이 중요하다며 앞으로 국민과 더 소통하고 국민이 공감하는 남북산림협력정책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