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종식이 부른 中 우한의 비극, 압사 사고

코로나19 종식이 부른 中 우한의 비극, 압사 사고

기사승인 2020. 09. 18. 18: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극 파티에서 2명 사망
중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종식을 이달 초 사실상 공식 선언했다. 해외에서만 확진 환자가 유입될 뿐 국내에서 발생한 환자는 지난 달 초부터 거의 없다고 해도 좋다. 이 정도면 코로나19 청정국가로 불러도 좋다.

공연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무한의 한 극장. 당시의 공연 모습이다./제공=신징바오.
하지만 호사다마라고 이를 마냥 즐거워할 수만은 없는 것 같다. 종식이 가져오는 비극도 종종 발생하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코로나19의 진원지로 추정되는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열린 위문연극 파티에 대규모 인파가 몰리면서 압사 사고가 발생, 2명이 사망한 것도 이 유형의 비극이라고 해야 할 것 같다.

신징바오(新京報)의 18일 보도에 따르면 이 사건은 뒤늦게 알려졌다. 발생 시기는 지난 6일이었다. 파티에 참석한 한 부부가 의자에서 넘어진 아이를 구하려다 압사한 비극이 벌어진 것이다. 다행히 넘어진 아이는 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공연장에 몰린 인파로 넘어진 아이가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사고를 당한 부부는 이 아이를 찾아 헤매다 공연장에 설치된 의자에 깔려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둘 중 사망한 부인은 우한의 퉁지(同濟)의학대학 부속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들을 돌보던 간호사로 알려지고 있다.

사고가 발생한 극장은 2000명을 수용할 정도로 큰 공연장이다. 그러나 좌석에서 넘어지거나 몰린 인파에 대비할 수 있는 그 어떤 안전장치도 없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