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호영 “통신비 2만원 고집 꺾어야 내일 추경 정상처리”

주호영 “통신비 2만원 고집 꺾어야 내일 추경 정상처리”

기사승인 2020. 09. 21. 10: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만 13세 이상 국민 통신비 지원안을 반대하며 정부·여당을 향해 “고집을 꺾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께서 추서을 앞두고 국민에게 주는 작은 위로와 정성이라고 말했지만 돈을 주겠다는데도 국민의 58%가 반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심지어 민주당 내에서도 이재명 경기지사, 김경수 경남지사, 다른 의원까지 반대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주 원내대표는 “국채를 줄여서라도 예산규모를 줄이는 게 맞다”면서 “(이낙연) 대표가 말했다고, 대통령이 말했다고 고집하는 일이 없어야 내일 본회의에서 추경 예산이 정상적으로 처리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