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스가 일본 총리, 문재인 대통령 축하서한에 답장

스가 일본 총리, 문재인 대통령 축하서한에 답장

기사승인 2020. 09. 21. 16: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구축 기대"
취임 후 첫 기자회견 하는 스가 총리
청와대는 21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19일 문재인 대통령의 추임 축하서한에 답장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사진은 스가 총리가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모습./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새 일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 서한 답신을 통해 “한·일 두 나라가 중요한 이웃 나라임을 강조했다”고 청와대가 21일 밝혔다.

또 스가 총리는 “어려운 문제를 극복해 미래지향적 한·일 두 나라 관계를 구축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1일 스가 총리가 문 대통령의 축하 서한에 감사를 표하는 답신을 지난 19일 보내왔다고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스가 총리 취임 직후 축하 서한을 보냈다.

이 서한에서 문 대통령은 “스가 총리 재임기간 중 한·일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희망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할 뿐 아니라 지리적·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친구인 일본 정부와 언제든지 마주앉아 대화하고 소통할 준비가 돼 있다”며 “일본 측의 적극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축하 서한과 관련해 “우리 정부는 스가 새 총리와 새 내각과도 적극 협력하여 과거사 문제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경제·문화·인적교류 등 제 분야에서 미래지향적이고 호혜적으로 실질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