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종전선언’ 언급은 비핵화·항구적 평화 제안”

“문재인 대통령 ‘종전선언’ 언급은 비핵화·항구적 평화 제안”

기사승인 2020. 09. 23. 17: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와대 핵심관계자 "정치 지도자 연설은 의지와 신념의 표현"
교착국면을 뚫기 위해 대통령 해야 할 일, 할 수 있는 일 한 것"
20200922_제75차_유엔_총회_기조연설00002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새벽 75차 유엔 총회 화상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제공=청와대
청와대는 23일 새벽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화상 기조연설을 통해 ‘종전선언’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평화에 대한 서로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한반도 종전선언을 통해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로 들어서자고 제안을 한 것”이라는 해석을 내놨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정치 지도자의 연설 메시지는 의지와 신념의 표현”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연설을 통해서 비전과 가치, 가야할 길을 제시한다”며 “대통령께서 밝힌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는 바로 우리의 가치이자 비전, 가야할 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는 어디에서 시작할 수 있겠냐”며 “한반도가 정전 체제임을 모르시는 분은 없을 것이고 그런 불완전한 정전 체제를 공고한 평화 체제로 바꿔나간다는 것은 우리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 관계자는 “그것은 또한 2018년 판문점 선언, 싱가포르 북·미 공동성명 합의사항이기도 하다”며 “하지만 대화는 중단되고 시간은 속절없이 흐르고 있는 이런 교착국면을 뚫기 위해 멈춰서 있는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의 시계를 분침, 또는 초침이라도 움직이게 하기 위해 대통령께서는 해야 할 일, 할 수 있는 일을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바로 국제사회에 지지를 호소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이 관계자는 “대통령께서 ‘한반도 비핵화와 함께 항구적 평화 체제의 길을 여는 문’이라고 표현했듯이 정부는 종전선언이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다”며 “오늘 아침 메시지를 발신했다고 당장 오늘 밤에 현실이 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인내심을 갖고 내일을 준비하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제안한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와 관련한 당사국들의 반응과 관련해 이 관계자는 “새벽에 한 내용이라 확인을 못했다”며 “확인해 보고 알릴 일이 있으면 알리겠다”고 말했다.

일부 일본 언론발로 24일 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간 정상통화 가능성이 제지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 관계자는 “확인해 드리기 어렵다”며 “정상 통화 일정은 어떤 경우에도 미리, 특히 외신 보도로 이를 확인해 드린 적은 없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