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성대 청문보고서 일단 불발…다음 회의서 재논의키로

조성대 청문보고서 일단 불발…다음 회의서 재논의키로

기사승인 2020. 09. 23. 17: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앙선관위원 선출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국회 중앙선관위원선출(조병현, 조성대)에관한인사청문특별위원회가 열린 23일 국회에서 전체회의가 산회 후 양기대 더불어민주당 간사와 박완수 국민의힘 간사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 날 회의에서 조병현, 조성대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문제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다시 논의키로 했다.
조병현·조성대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야당의 반대로 일단 무산됐다.

국회 인사청문특위는 23일 전체회의를 열어 두 후보자에 대한 보고서 채택을 논의했지만 조성대 후보자에 대한 여야 공방으로 불발됐다. 야당인 국민의당은 더불어민주당 추천 몫인 조성대 후보자의 과거 정치 편향 발언을 놓고 중립성과 공정성을 담보할 수 없다고 강력 반발했다.

국민의힘 간사인 박완수 의원은 “조성대 후보의 과거 생각이 바로 바뀌기는 어렵다”며 “엄격하게 선거 관리를 해야 할 선관위원으로 적합하지 않다”고 밝혔다.

같은 당 서범수 의원은 이해식 민주당 의원이 전날 인사청문회에서 ‘민주당에 불리한, 혹은 공정하지 않은 그런 결정을 하지 못하게 하는 임무도 굉장히 중요하다’고 언급한 데 대해 “편파성을 조장하는 듯한 발언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자 이 의원은 “선관위법에 중립이란 말은 없다. 공정하게 선거 관리를 해야 한다는 뜻”이라고 맞섰다. 이 의원은 “야당의 정치 공세다. 민주당도 아니고, 국민의힘도 아니고, 정의당도 아닌 중립적 지점이 어디 있겠느냐”고 주장했다.

양경숙 민주당 의원은 “마치 여당에서 추천한 조성대 후보만 엄청나게 큰 문제가 있는 것처럼 주장하는 데 매우 유감스럽다”며 국민의힘 몫으로 추천된 조병현 후보자도 과거 위장전입 전력 등 부적격 사유가 많다고 지적했다.

여야는 공방으로 결론을 못 내리자 간사 간 협의를 거쳐 보고서 채택을 위한 회의를 추후 다시 열기로 했다. 이후 국민의힘 소속 인사청문특위 위원들은 별도 성명서를 통해 “민주당이 임명을 강행할 시 민주주의에 대한 침탈 행위로 간주하고 단호하고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조 후보자 사퇴를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