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대선 D-41...상원, 바이든 민주당 후보 아들 헌터 보고서 제출

미 대선 D-41...상원, 바이든 민주당 후보 아들 헌터 보고서 제출

기사승인 2020. 09. 24. 03: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상원 "헌터, 우크라이나 에너지 기업 이사회 참여, 문제, 오바마 행정부 알아"
"바이든 전 부통령 업무와 이해충돌"
미 언론 "바이든, 범법행위 증거 없어"
대선서 바이든에 부정적 영향
Election 2020 Biden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의 아들 헌터 바이든이 우크라이나 에너지 회사 부리스마 홀딩스의 이사회에 참여한 데 대해 2015년 버락 오바마 당시 국무부가 백악관에 우려를 제기했다고 미 상원이 23일(현지시간) 밝혔다. 사진은 바이든 후보가 이날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캠프노스엔드에서 진행된 블랙 이코노믹 서밋에서 연설하는 모습./사진=샬럿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의 아들 헌터 바이든이 우크라이나 에너지 회사 부리스마 홀딩스의 이사회에 참여한 데 대해 2015년 버락 오바마 당시 국무부가 백악관에 우려를 제기했다고 미 상원이 23일(현지시간) 밝혔다.

다만 공화당 주도의 상원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주장인 바이든 당시 부통령이 부리스마 수사를 주도한 빅토르 쇼킨 당시 검찰총장을 해임하라고 우크라이나 정부에 요구한 것이 개인적인 이익을 위한 것이라는 결정적인 증거는 제시하지 못했다고 미 언론들은 해석했다.

미 대선일(11월 3일)을 41일 앞두고 나온 이 보고서는 바이든 후보에게 일정 정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헌터 브리스마 이사회 참여
미국 상원 국토안보위윈회와 금융위원회가 23일(현지시간) 펴낸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의 아들 헌터 바이든의 우크라이나 에너지 회사 부리스마 홀딩스의 이사회 참여 관련 보고서 표지./사진=미 상원 국토안보위윈회·금융위원회 보고서 캡처
미 상원 국토안보위윈회와 금융위원회는 이날 펴낸 87쪽짜리 보고서에서 2014년 바이든 당시 부통령이 대(對)우크라이나 정책을 주도하고 있는 상황에서 헌터가 부리스마의 이사로 참여한 것은 국무부에 해결 과제가 됐고, 국무부 관리 2명이 백악관에 우려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미국과 우크라이나 관계에 관여하는 관리들이 헌터의 이사회 참여가 바이든 전 부통령의 업무와 이해 충돌에 해당한다고 봤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부리스마 이사회에서의 헌터의 지위는 우크라이나에서 반부패 조치를 위해 싸웠던 헌신적인 공직자들의 노력을 방해했다”며 “오바마 행정부가 헌터의 지위가 문제가 많은 것(problematic)이었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정책의 효율적 집행에 방해가 된다는 것을 알았다”고 지적했다.

미 상원 보고서 결론
미국 상원 국토안보위윈회와 금융위원회가 23일(현지시간) 펴낸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의 아들 헌터 바이든의 우크라이나 에너지 회사 부리스마 홀딩스의 이사회 참여 관련 보고서 결론 일부./사진=미 상원 국토안보위윈회·금융위원회 보고서 캡처
바이든 당시 부통령은 2014년 우크라이나에서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일어나 친러시아 성향의 빅토르 야누코비치 대통령이 물러나고, 친서방 노선의 페트로 포로셴코가 대통령에 당선되자 포로셴코를 지원하는 역할을 맡았다.

부리스마의 설립자는 야누코비치의 정치적인 협력자로 여겨졌고, 헌터의 부리스마 이사회 참여와 바이든 당시 부통령의 쇼킨 당시 검찰총장 해임 압박이 부리스마를 도우려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실제 쇼킨은 이후 검찰총장에서 물러났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7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군사 원조를 고리로 바이든 전 부통령과 헌터의 비리 의혹에 대한 조사를 압박했다는 ‘우크라이나 스캔들’이 터졌고, 같은 해 9월 24일 민주당 주도의 하원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판을 진행했으나 지난 2월 5일 상원에서 부결되는 사태로 번졌다.

이날 상원 보고서는 바이든 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대해 부적절한 영향이나 범법 행위를 했다는 증거는 발견하지 못했다.

보고서는 국무부 관계자들이 헌터의 부리스마와의 관계에 대한 상황적 인식을 유지해야 하는 곤란한(awkward) 상황이라고 말한 것은 뛰어넘는 것을 명확하게 설명하지 못했다고 뉴욕타임스(NYT)는 해석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이 쇼킨 전 검찰총장의 축출을 추진한 다른 나라의 대열에 합류한 것을 포함해 부적절하게 행동한 것에 대한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과 민주당은 헌터의 부리스마 이사회 참여에 대해서는 잘못됐다는 것은 인정하면서도 바이든 전 부통령이 어떤 잘못을 한 것에 대해서는 여러 차례 부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