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증권, 추석 연휴에 해외주식 서비스 제공

삼성증권, 추석 연휴에 해외주식 서비스 제공

기사승인 2020. 09. 24. 10: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924_삼성증권_해외주식 언택트 컨퍼런스
삼성증권이 고향 방문이 어려운 투자자들을 위해 언택트 해외주식 서비스를 대거 선보이며 연휴기간 해외주식시장 대목 잡기에 나섰다.

올 추석은 지역간 이동이 어려워 투자자들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과거 어느 연휴기간보다도 해외주식시장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증권은 이런 투자자 니즈에 맞춰 연휴기간 해외주식 관련 정보 서비스를 대폭 강화했다.

먼저, 연휴를 앞둔 26일 2시부터 연휴기간 각국 주식시장과 핵심 섹터의 전망과 유망투자종목 등을 총 정리한 ‘해외주식 언택트 컨퍼런스’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개최한다.

이번 컨퍼런스는 리서치센터 장효선 글로벌주식팀장과 EV/모빌리티 담당 임은영 애널리스트, 전기전자 및 IT부품담당 이종욱 애널리스트, 글로벌플랫폼 담당 김중한 애널리스트, 헬스케어담당 서근희 애널리스트가 강사로 출연해 강의와 함께 실시간 질의응답을 진행한다.

실시간 컨퍼런스의 내용은 각 주제별로 나눠 추석 연휴 기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업로드 될 예정이다.

더불어 이번 언택트 컨퍼런스를 사전 접수하는 모든 고객들을 대상으로는 추석 기간인 10월 1일부터 연말까지 3개월간 미국 실시간 시세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한다. 사전 접수했던 고객 중 10월 해외주식 거래금액이 100만원 이상을 기록한 고객들의 경우 추첨을 통해 100명에게 갤럭시버즈 라이브를 선물로 증정한다.

추석연휴기간 해외주식을 매매하는 고객들을 위한 지원도 제공한다.

먼저, 해외주식 투자자들이 연휴 기간(9월 30일~10월 3일 오전)에도 편리하게 해외주식을 거래할 수 있도록 ‘해외주식 데스크’를 평일과 동일하게 주·야간 운영한다.

연휴기간 ‘해외주식 데스크’를 통해 개인 고객은 물론 연기금 등 기관투자자들도 해외주식을 실시간으로 트레이딩 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삼성증권에서는 비대면으로 계좌를 최초 개설한 신규 고객을 위해 온라인 해외주식 수수료를 업계 최저수준인 0.09%로(미국매수기준), 해외 ETF(상장지수펀드) 및 ETN(상장지수증권)의 수수료(미국 매수 기준)를 0.045%로 인하하는 해외주식 수수료 이벤트도 연말까지 진행중이다.

사재훈 삼성증권 리테일부문장은 “국내주식과 달리 해외주식은 상대적으로 투자정보가 부족한 것이 사실이고 특히, 추석같이 긴 연휴기간에는 이러한 니즈가 더욱 간절해 질 수 밖에 없다”며 “이번 추석에는 해외주식 컨퍼런스와 유튜브 투자정보, 해외주식 데스크 등 제공 가능한 방법을 총동원해 다양한 서비스를 준비했으니 모쪼록 추석답게 풍성한 투자성과를 거두실 수 있으시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