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기주택도시공사 ‘전세임대 협력 공인중개사’ 시행

경기주택도시공사 ‘전세임대 협력 공인중개사’ 시행

기사승인 2020. 09. 24. 17: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GH(경기주택도시공사) 전경
수원 김주홍 기자 = 경기주택도시공사(GH)는 기존주택전세임대 입주자의 원활한 주택 물색을 돕기 위해 ‘GH전세임대 협력 공인중개사’ 제도를 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기존주택전세임대 사업은 도심 내 저소득층 도민이 현 생활권에서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도록 입주대상자가 원하는 주택을 물색하면 GH가 주택소유자와 전세계약을 체결한 후 저렴한 임대료로 재임대하는 사업이다.

‘GH전세임대 협력 공인중개사’ 제도를 통한 GH-공인중개사 간 네트워크 형성으로 입주대상자가 주택을 물색하는 과정에서 공인중개사의 전세임대 사업 안내, 지원가능 주택 제공, 입주 지원 등이 원활하게 이뤄질 전망이다.

GH전세임대 협력 공인중개사로 등록한 공인중개사 중 계약연결 실적이 우수한 공인중개사를 선정해 감사패와 포상금을 수여하는 등 각종 인센티브도 부여할 예정이다.

경기도 소재 개업 공인중개사 누구나 신청 및 등록이 가능하며 신청양식 다운로드 및 신청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GH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동우 GH 주거재생본부장은 “‘GH전세임대 협력 공인중개사’ 제도를 통해 기존주택전세임대 사업에서 공사와 입주자를 연결하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공인중개사와의 협력을 강화해 경기도민이 쉽고 편리하게 안정적인 주거를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