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의힘 “치떨리는 북한 총격…청와대는 한치 의혹없이 소상히 밝혀라”

국민의힘 “치떨리는 북한 총격…청와대는 한치 의혹없이 소상히 밝혀라”

기사승인 2020. 09. 24. 17: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 백선엽 장군 국립서울현충원 안장 요구하는 통합당 김은혜 대변인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이 연평도 실종 공무원이 북한의 총격을 받고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는 한 치 의혹 없이 국민에게 소상히 밝히라”고 촉구했다./연합
국민의힘이 24일 연평도 실종 공무원이 북측의 총격을 받고 숨진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는 한 치 의혹 없이 국민에게 소상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대한민국 국민이 북한군에 총격을 당하고 시신까지 훼손된 사실이 드러났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는 이 사실을 끝까지 숨기려한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 국민의 실종과 사망시점까지 청와대가 상황을 인지하며 보고를 받았을 가능성이 큼에도 대통령 유엔연설 전까지 철저히 비공개에 부쳤다”며 “이제야 실상이 드러나자 정부는 피살된 희생자를 부랴부랴 월북자로 낙인찍고 코로나 위험 때문일 것이라 북한을 비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권의 안위에만 급급한 이들은 고인의 존엄, 충격에 휩싸였을 유가족의 슬픔은 전혀 안중에 없다”면서 “우리 국민이 참혹하게 스러질 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할 정부는,?헌법상 책무를 다해야 할 대통령은 어디에 있었나. 청와대는 답하라”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또 대통령이 피격 사실을 보고 받은 시점과 일정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어업지도 공무원이 북한 총격에 피살된 사실은 대통령에 언제 보고가 된 것인가. 대통령은 이 피살사태를 유엔연설 이전에 보고 받았나. 즉각 보고되지 않았다면 군과 정보기관의 직무 태만이며, 아니라면 유엔연설을 의식한 고의지연일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보고를 받았다면 문대통령은 왜 즉각 NSC를 소집하지 않았나. 국민이 비참하게 피살당했음에도 대북 화해 제스처를 강행한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김 대변인은 “이미 녹화된 영상이라 어쩔 수 없었다는 답변은 비판을 모면하려는 옹졸한 핑계에 불과하다”면서 “청와대는 한 점 의혹 없이 시간대별로 대통령 일정을 공개하고 국민 앞에 낱낱이 설명하라”고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