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북한 상당한 변화…얼음장 밑에서도 강물 흘러”

이낙연 “북한 상당한 변화…얼음장 밑에서도 강물 흘러”

기사승인 2020. 09. 25. 16: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논의하는 이낙연 이인영 강경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가 2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진행된 북측에 의한 우리 공무원의 총격 피살과 관련한 긴급 현안질의를 앞두고 이인영 통일부 장관(오른쪽),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논의하고 있다./연합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해 사과한 것을 놓고 “과거 북측의 태도에 비하면 상당한 정도의 변화인 것으로 보인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얼음장 밑에서도 강물이 흐르는 것처럼 남북관계가 엄중한 상황에서도 변화가 있는 것 같다고 느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친서가 오고 갔다면 그 내용이 험악한 것이기보다는 좋은 내용일 가능성이 높지 않나”라고도 했다.

이 대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내용을 공개할 수도 있었을 텐데 공개하지 않았다는 것은 어떤 관례를 지키거나 상대에 대한 예의를 지키기 위한 배려였다고 봐야 하나”라고 물었고 강 장관은 “그렇게 보는 게 맞을 것 같다”고 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