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시리아 북동부 차량폭탄테러 14명 사상

시리아 북동부 차량폭탄테러 14명 사상

기사승인 2020. 09. 25. 18: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리아 북동부에서 차량 폭탄 테러로 사상자 14명이 발생했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시리아인권관측소는 25일(현지시간) 북동부 국경도시 라스 알-아인 인근 탈 할라프 마을에서 차량 폭탄 테러로 4명이 숨지고 10여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시리아인권관측소는 탈 할라프 마을의 민간 버스 옆에 주차된 차에서 폭탄이 터졌으며 어린이 2명이 사망자에 포함됐다고 전했다.

라스 알-아인은 지난해 10월 터키군이 ‘평화의 샘’ 작전으로 장악한 곳이다.

하지만 반터키 세력의 공격이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다.

지난 12일 라스 알-아인 시장에서 폭탄 폭발로 4명이 숨졌으며 지난달 27일에도 라스 알-아인 상점 인근에서 오토바이 폭탄 테러로 2명이 사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