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세종시, 추석 연휴 ‘코로나19 종합대책상황실’ 가동

세종시, 추석 연휴 ‘코로나19 종합대책상황실’ 가동

기사승인 2020. 09. 27. 11: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시 세종9
세종시청
대전 이상선 기자 = 세종시는 시민들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고 따뜻한 추석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추석 명절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세종시는 추석 연휴 5일 동안 10개 대책반, 310명으로 구성된 종합대책상황실을 운영해 코로나19·재난·소방·서민 생활안전 등 시민생활 각 분야에서 불편 없는 명절이 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10개 대책반은 ‘종합상황반’을 비롯해 ‘코로나19 대응반’, ‘의료대책반’, ‘재난안전대책반’, ‘소방안전대책반’, ‘서민생활안정대책반’, ‘도로·교통대책반’, ‘환경대책반’ ‘급수대책반’ ‘복지대책반’ 등이다.

우선 시는 연휴기간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정상적으로 운영하고 해외입국자 수송지원 및 자가격리자 모니터링을 유지하는 등 평상시와 다름없는 대응체계를 유지한다.

아울러 시민들의 이동자제와 방역수칙 준수, 위험시설에 대한 방역을 강화해 명절 휴무기간 봉안시설 임시폐장 및 온라인 성묘시스템 제공 등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인다.

추석 연휴 기간 의료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세종충남대학교병원과 엔케이(NK)세종병원은 24시간 응급진료 체계를 유지하는 한편, 비상 진료기관 및 휴일지킴이 약국을 지정·운영한다.

비상진료기관과 휴일지킴이 약국 정보는 홈페이지와 세종엔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 해외 유입 신종 감염병 발생에 대비해 비상방역대책반을 운영하며 각종 재난·재해 및 안전사고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재난안전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한다. 게다가 119 구조·구급 활동도 코로나19 대응지침을 준수한 상태에서 차질 없이 진행한다.

추석 명절 기간 전통시장 이용 활성화를 위해 방역을 강화하는 한편 전통시장 주변 도로를 대상으로 한시 주차를 2시간까지 허용한다.

물가안정을 위해 물가종합상황실을 운영하며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에 대한 합동점검을 실시하고 추석 성수품 및 생필품에 대한 물가를 시청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여기에 추석 연휴기간 시내버스 전 노선을 정상 운행하고 교통상황실과 도로 긴급보수반을 운영해 교통사고 등에 신속히 대응한다.

도시환경 유지를 위해 연휴 이전에 생활쓰레기를 집중 수거하고 연휴기간 중 추석날일 1일과 4일을 제외하고 쓰레기를 정상 수거한다. 급수대책반과 긴급복구반은 상수도관 파열 등 긴급 상황에 대비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추석이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의 기폭제가 되지 않도록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며 “추석 연휴기간 시민들이 안전하고 따뜻하게 보낼 수 있도록 분야별 대책을 꼼꼼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