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금융 앱 이용자 수, 쇼핑·게임 추월…“동학개미운동發 2030 세대 주도”

금융 앱 이용자 수, 쇼핑·게임 추월…“동학개미운동發 2030 세대 주도”

기사승인 2020. 09. 28.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30 중심 동학개미운동 효과
주식계좌 올들어 400만개 급증
카카오·토스 등 금융거래 '활발'
clip20200927170725
코로나19 사태 이후 2030세대 개인 투자자들을 중심으로 ‘동학개미운동’이 지속되면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이용자 수 역시 순위가 뒤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2030세대들이 즐겨 찾던 쇼핑·게임 앱을 제치고 금융거래 앱 이용자 수가 3000만명을 넘어섰다. 비대면 서비스와 온라인에 익숙한 2030세대들이 모바일을 바탕으로 다양한 투자 상품에 손쉽게 접근하고, 투자 플랫폼이 제공하는 정보를 기반으로 원하는 상품을 직접 선택해 소액으로도 투자할 수 있는 길이 열리면서다.

27일 국내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에 따르면 금융 앱 사용자 수는 올 상반기 말 안드로이드OS 기준으로 3116만명으로 집계됐다. 2030세대 사용 빈도가 높은 쇼핑 앱 2363만명, 게임 앱 1984만명, 식음료 앱 1657만명을 제친 수준으로 2030세대 중심으로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거래가 없는 깡통계좌가 아닌 주식거래활동계좌 수는 연초 2936만2933개에서 이달 1일 3321만6263개로 3000만좌를 돌파했는데, 마찬가지로 2030세대 역할이 컸다. 이미 지난 1분기부터 2030세대의 주식거래활동계좌 이용 비중은 과반을 넘어선 상태다. 올 2월 설립된 카카오페이증권은 6개월 만에 계좌 개설 누적 인원이 200만명을 돌파하기도 했다. 마찬가지로 2030세대가 68%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1700만명이 사용하는 모바일 금융 플랫폼 토스의 2030세대 비중은 60%가량인 1000만명에 달한다. 하나금융그룹과 SK텔레콤이 합작해 만든 금융 플랫폼 핀크도 지난달 기준으로 2030세대 비중은 70%였다.

주식투자뿐 아니라 카카오·토스 등을 통해 이전보다 금융거래에 익숙해진 2030세대들이 또 다른 투자처를 발굴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카카오페이증권의 경우 카카오페이로 결제 후 1000원 미만의 동전을 미리 지정한 펀드에 자동 투자하는 ‘동전 모으기’, 카카오페이 결제 리워드를 펀드에 투자하는 ‘알 모으기’처럼 소액투자 상품을 제공하는 등 투자 접근성을 높인 점이 주효했다. 디지털 부동산 수익증권 거래 플랫폼 ‘카사’는 지난해 금융위원회에서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데 이어 올해 9월 앱으로 출시됐다. 신탁사가 서울·수도권 지역의 상업용 부동산을 담보로 디지털화된 유동화 수익증권(DABS)을 발행하면 1 DABS당 5000원으로 공모가 시작되는 식이다. 투자자들은 건물의 임대수익을 배당받을 수 있으며, DABS의 가치 변동에 따라 언제든지 매도해 시세차익도 얻을 수 있다. 첫 공모는 10월 진행된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함께 동학개미운동으로 2030세대 사이에 불붙은 투자 열기가 지속되면서 모바일에서 손쉽게 재테크할 수 있는 플랫폼의 인기도 점차 높아지고 있다”면서도 “1금융권의 예·적금 상품이 아닌 만큼 원금 손실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건전한 투자 문화를 이뤄야 할 것”이라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