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항만공사, 북항 마리나 운영 사업자 모집 재개…임대료 부담 완화

부산항만공사, 북항 마리나 운영 사업자 모집 재개…임대료 부담 완화

기사승인 2020. 10. 06. 13: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부산항 북항 마리나_조감도
부산항 북항 마리나 조감도./제공=부산항만공사
부산 조영돌 기자 = 부산항만공사는 북항 재개발사업지 일원에 2022년 1월 완공 예정인 북항 마리나의 운영사업자 모집을 재개한다고 6일 밝혔다.

부산하안공사는 앞서 지난 4월과 7월 북항 마리나 운영 사업자 모집 공고를 했으나 2차례 모두 유찰된 바 있다.

북항 마리나는 부지면적 2만6466㎡에 건축연면적 2만1236㎡로 클럽하우스를 포함한 지상 7층 규모의 건물이 들어선다.

전체 시설을 아쿠아 시설과 마리나 시설로 분리해 임대할 예정이며 이번 공모대상은 마리나 시설이다.

이번 공모에서는 사업 참여업체 중 마리나업 수행법인의 참여지분율을 다소 완화했고 높은 수준으로 지적돼온 임대료 또한 기본임대료와 매출연동임대료로 구분해 임대료를 현실화 시키는 방안을 제시했다.

매출액이 낮은 사업초기에는 기본임대료만 납부하고 매출액이 증가하면 매출과 연동해 임대료를 추가로 납부하는 방식으로 운영사업자의 초기 비용부담을 줄이면서 매출액 증가에 따라 부산항만공사와 수익을 공유하는 구조다.

BPA 관계자는 “마리나 항만에 대한 비전과 전문성을 갖춘 전문 운영사를 선정해 북항 마리나의 효율적인 관리와 해양레저인구 저변 확대를 위해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BPA는 이달 6일부터 40일간 공고 후 다음 달 중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