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고 부호에서 파산 직면한 中 오토바이 대왕

최고 부호에서 파산 직면한 中 오토바이 대왕

기사승인 2020. 10. 16. 21: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가족과 함께 신병 확보돼 당국의 조사 받아
한때 중국 최대 도시 충칭(重慶)의 최고 부호로 명성을 날리다 급작스럽게 파산 위기에 직면한 오토바이 대왕 별명의 기업가 인밍산(尹明善·82) 리판(力帆)그룹 회장의 롤러코스터 인생이 최근 화제가 되고 있다. 더구나 그는 회계 부정 등을 자행한 혐의로 당국에 가족과 함께 체포돼 조사를 받으면서 이중고까지 겪고 있다. 말년에 인생이 거의 끝났다고 해도 좋지 않을까 보인다.

인밍산
회사는 파산에 직면하고 본인은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는 인밍산 리판그룹 회장. 말년이 좋지 않다고 해야 할 것 같다./제공=징지르바오.
징지르바오(經濟日報)를 비롯한 중국 언론의 16일 보도에 따르면 그는 최근 부인 및 두 자녀와 함께 당국에 신병이 확보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동안 리판그룹의 파산 가능성이 언론에 파다하게 보도된 만큼 회사의 운영과 관련, 상당한 부정을 저질렀을 개연성이 농후해 보인다. 최악의 경우 회사는 파산, 본인과 가족은 법의 심판대에 오르지 말라는 법도 없을 듯하다.

그는 젊은 시절인 대약진운동과 문화대혁명 시기에 우파분자로 몰려 노동개조소에 수감돼 20년 가량을 고생한 이력을 가진 기업인으로 유명하다. 세상에 나왔을 때 이미 나이 40세가 넘어 있었다면 더 이상 설명은 필요 없다. 좌절을 할 만도 했다. 하지만 그는 불굴의 의지로 사업에 투신, 제2의 인생을 살기로 하는 결정을 내렸다. 54세 때는 주변 친인척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오토바이 생산 회사인 리판을 설립해 크게 성공하기도 했다. 급기야 충칭 최고 부호라는 소리를 들었다. 여세를 몰아 2006년에는 자동차 회사까지 설립하기에 이른다

그러나 이게 그에게는 독이 됐다. 자동차 회사가 밑빠진 독이 돼 그룹 전체를 뒤흔들어놓기 시작한 것이다. 결국 최근에는 회생불능 판정까지 받았다. 조만간 법원에서 파산 선고가 내려질 가능성이 높다. 그가 체포됐다는 소문이 나돈 것은 당연할 수밖에 없었다. 실제로도 그렇게 됐다.

현재 그는 다양한 범죄를 저지른 혐의에 대해 조사를 받고 있다. 상당한 중벌에 처해질 가능성이 높다. 이 경우 고령인 탓에 옥고를 치르다 세상을 떠날 수도 있다. 설사 보석으로 석방이 되더라도 과거의 영광을 되살리기는 불가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때는 원 없이 돈을 써본 적도 있는 드라마틱한 인생을 살기는 했으나 끝이 좋지 않다는 점에서는 확실히 박복한 운명이 아닌가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