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감 2020]홍성국 “주요 대부업 연체율 8%까지 상승…작년 말 대비 0.6%포인트↑”

[국감 2020]홍성국 “주요 대부업 연체율 8%까지 상승…작년 말 대비 0.6%포인트↑”

기사승인 2020. 10. 20. 17: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요 대부업체의 대출 연체율이 올 들어 큰 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20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홍성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개인신용대출 잔액 상위 20개 대부업자를 기준으로 산출한 올해 6월 말 대부업 대출 연체율은 8%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말 7.4%보다 0.6%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지난해부터 주요 대부업체의 저축은행 인수, 정책서민금융 공급확대, 대출심사 강화 등에 따라 대부 이용자와 대출잔액이 줄면서 연체채권 규모도 감소하는 추세다. 20대 대부업자가 보유한 연체채권 규모는 지난해 6월 말 5334억원에서 12월 말 4731억원, 지난 6월 말 4434억원으로 감소했다. 다만, 연체채권 감소보다 대출잔액 감소가 가팔라 연체율은 상승했다.

대부업 대출은 신용도가 낮아 은행권 대출을 이용하기 어려운 차주들이 주로 이용한다. 따라서 대부업 대출 연체율 상승은 최근 경기 악화로 대출 원리금을 갚기 어려운 금융 취약계층이 늘어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다.

홍 의원은 “국정감사를 통해 상호금융권 대출 연체율, 서민금융대출 대위변제율에 이어 대부업 대출 연체율까지 상승하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며 “서민들이 금융채무불이행자로 전락하는 상황을 막기 위해 정부의 더욱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