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원주지방환경청, 도심지역공원 토양 ‘안전’

원주지방환경청, 도심지역공원 토양 ‘안전’

기사승인 2020. 10. 21. 15: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환경청
원주 개운어린이공원(토양시료채취)/제공=원주환경청
원주/ 강원순 기자 =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은 강원·충북지역 45개 도시공원의 토양 안전성 조사결과, 전 지점이 토양오염우려기준 이내로 안전하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올 3월부터 10월까지 진행됐으며 생활밀접 위협요인에 대한 안전관리를 통해 쾌적한 공원환경 조성을 위해 실시했다.

조사항목은 중금속 8종 등 총 12개 항복이며 토양환경보전법에 따른 토양오염우려기준 대비 평균 0.5~14.8%로 우리나라 토양의 자연배경농도 수준으로 양호하였고, 카드뮴(Cd), 유기인, 시안(CN)은 전 지점에서 불검출됐다.

올해는 사업추진의 첫 해로써 조사대상을 원주환경청 관내 9개 시로 한정했으나 내년에는 강원·충북 14개 군 소재지 도시공원으로 조사사업범위를 확대 지역 내 23개 시·군 모든 지역에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며 산업단지 등 오염유발시설 인접 공원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한다.

원주지방환경청 홍정섭 청장은 “지속적인 조사와 정보제공을 통해 도시공원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관리되어 지역주민이 안심하고 공원을 이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