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건희 별세]이건희 회장 28일 영결식…장지는 용인이나 수원

[이건희 별세]이건희 회장 28일 영결식…장지는 용인이나 수원

기사승인 2020. 10. 27. 11: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건희 빈소 조문 마친 원행스님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27일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영결식이 28일 오전 진행된다.

삼성측은 현재 발인 시간과 진행순서 등 구체적인 장례 일정은 공개하지 않고 있지만, 이 회장의 장례가 가족장으로 치러지는 만큼 빈소가 마련된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내에서 비공개로 영결식을 하고 발인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장지는 부친 고 이병철 선대 회장과 모친 박두을 여사가 묻혀 있는 에버랜드 인근 용인 선영이나 그 윗대를 모신 수원 가족 선영 가운데 한 곳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건희 회장의 운구 행렬은 장지와 가까운 삼성전자의 수원 본사, 기흥 반도체 공장이나 용산구 한남동 이건희 회장 자택, 이태원동 승지원(承志園) 등을 거쳐 장지로 갈 가능성이 제기된다.

승지원은 선대 이병철 회장의 집을 개조해 만든 삼성그룹의 영빈관으로, 이건희 회장이 집무실로 많이 이용하던 곳이다.

삼성측은 “영결식 등 발인 절차도 유가족의 뜻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며 “다만 가족장인 만큼 간소하게 진행될 것으로 안다”며 말을 아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