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팬데믹 잊은 현대제철 3분기 실적… “車시장 살아났다”

팬데믹 잊은 현대제철 3분기 실적… “車시장 살아났다”

기사승인 2020. 10. 27. 16: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대제철
현대제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속 2분기 연속 흑자를 내며 실적 개선의 청신호를 켰다.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회복하면서 판매량이 증가한 데다가 현대제철이 추진하고 있는 사업구조 개편에 따른 수익성 개선 노력도 성과를 낸 덕이다.

현대제철은 27일 3분기 실적 콘퍼런스콜을 열고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1% 줄어든 334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매출액은 4조461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기 11.6% 감소했으며, 447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했으나 전분기(140억원)와 비교해 138.6% 늘어났다. 특히 이는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업계 전망치 평균) 300억원을 웃도는 수치다.

현대제철은 사업구조조정으로 인한 외형 축소와 계절적 비수기, 코로나19 등 악재에도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및 해외법인 가동률 회복, 강도 높은 원가절감 등에 힘입어 흑자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기상 악재에 따른 건설 수요 위축으로 판매 단가가 하락한 가운데 철스크랩 가격이 상승해 전기로 부문의 수익이 부진했으나, 국내외 자동차 수요 회복에 따른 고로 부문 생산 및 판매 증가로 인해 흑자를 이어갈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4분기에는 자동차강판 판매 물량 정상화와 유통가 인상으로 이익을 실현할 것”이라며 “봉형강 제품도 최적 생산·판매 관리를 통해 수익성을 확보하고 사업구조조정 등 저수익 부분의 적자 축소 노력을 통해 점진적으로 실적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
현대제철 실적 추이./제공= 현대제철
현대제철은 수익성 개선을 위해 올해 초부터 사업구조 개편을 추진 중이다. 사업 부문을 분사해 전문성을 바탕으로 경쟁력을 강화하거나 검토 결과 수익성이 없는 사업 부문은 과감히 정리하는 투 트랙 전략을 전개할 방침이다.

실제 현대제철은 지난 4월 단조사업 부문을 물적 분할해 출범시킨 ‘㈜현대IFC’는 조기 정상화로 2분기 흑자를 달성했으며, 전기로 열연인 당진제철소의 ‘박판열연’은 가동 중단 후 고부가제품을 대체 생산해 수익 개선에 일조하기도 했다.

현대제철은 또 고부가가치 제품 시장 공략 가속화, 전사 생산설비 성능 강화, 스마트팩토리 구축 등을 통해 수익 중심의 질적 성장이라는 목표 달성에 전사의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특히 판재 부문의 고부가가치 시장 대응을 위해 체코 핫스탬핑 공장을 신설했으며, 글로벌 완성차를 겨냥한 고수익 신강종 개발과 대형 완성차 공략을 위한 강종 인증을 확대했다.

또 고강도강 해상풍력용 소재를 개발해 신재생 에너지 프로젝트용 강재 확대에 힘쓰는 한편 봉형강 부문에서는 1000억원을 투자한 인천공장 대형압연 합리화를 연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의 변화에 발맞춰 수소 사업 확대에도 속도를 낼 것”이라며 “수소 생산능력을 기존 3500톤(t)에서 연간 최대 3만7200t으로 늘리고, 연료전지발전을 활용한 친환경 발전 사업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