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대선 D-7일, 우편투표 개표 시한 문제, 승부 가를 쟁점 부상

미 대선 D-7일, 우편투표 개표 시한 문제, 승부 가를 쟁점 부상

기사승인 2020. 10. 28. 06: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 연방대법원, 경합주 위스콘신, 우편투표 개표시한 연장 불가 판정
보수 배럿 신임 대법관 합류, 펜실베이니아도 같은 판결 나오나
우편투표, 바이든 지지, 트럼프 2배...개표 연장 불가시 바이든 타격
Election 2020 Trump
우편투표 개표 시한 문제는 미 대선의 향방을 사실상 결정하는 경합주(스윙 스테이트)인 펜실베이니아와 위스콘신 등에서 제기되고 있다고 미 언론들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미시간주 랜싱의 캐피털리전국제공항에서 열린 집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을 듣고 있는 모습./사진=랜싱 AP=연합뉴스
미국 대선에서 우편투표 개표 시한 문제가 승부를 가르는 핵심 쟁점으로 부상하고 있다.

우편투표 개표 시한 문제는 미 대선의 향방을 사실상 결정하는 경합주(스윙 스테이트)인 펜실베이니아와 위스콘신 등에서 제기되고 있다고 미 언론들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북동부 쇠락한 공업지대인 러스트벨트 경합주에 속하는 펜실베이니아(선거인단 20명)·위스콘신(10명)의 우편투표 개표 시한 문제는 우편투표가 대선일인 다음 달 3일 이후 소인이 찍혀있지 않는 한 각각 6일·9일까지 개표돼야 한다는 민주당 주장의 인정 여부가 핵심이다.

공화당은 선거일까지 도착하는 우편투표만이 유효하다는 입장이다.

미 연방대법원은 전날 선거일까지 소인이 있는 우편투표 용지를 선거일 엿새 후까지 개표해야 한다고 결정한 위스콘신주 연방지방법원 판결의 효력을 정지한 항소법원의 손을 들어줬다. 표결 결과는 대법원의 이념 지형을 그대로 반영해 5대 3이었다.

Election 2020 Biden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27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웜스프링즈의 마운틴 탑인앤리조트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워스프링즈 AP=연합뉴스
하지만 펜실베이니아주에서의 우편투표 개표 시한 연장 문제는 보수 성향의 존 로버츠 대법원장이 연장 인정 쪽에 가담하면서 4대 4로 계류된 상태다.

이에 펜실베이니아주 공화당은 지난 23일 대법원에 주(州)의 우편투표 개표 시한 연장을 철회해달라고 재심을 청구했다. 공화당의 재심 청구는 이날부터 업무를 시작한 에이미 코니 배럿 신임 대법관이 개표 시한 연장 불가 입장에 동조할 것이라는 기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우편투표 개표 시한 연장 불가 판결이 위스콘신주에 이어 펜실베이니아주에서도 내려진다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보다 우표투표 발송 유권자의 지지율이 2배가량 높은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에 타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미 경제전문지 포브스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전체 유권자의 절반가량이 부재자투표·우편투표·조기 현장투표 등 사전투표를 계획하고 있는데 이 가운데 민주당 지지자의 62%가 사전투표를 했거나 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공화당 지지자 72%는 대선일에 투표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사전투표를 한 민주당 지지자는 94만6662명인 데 반해 공화당 지지자는 26만2838명에 머물렸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전했다.

결국 부재자투표를 포함한 우편투표에서 바이든 후보가 우세할 것으로 보이는 상황에서 우편투표 개표 시한 연장 불가 판결은 바이든 후보에 악재가 될 수밖에 없는 셈이다.

미 50개주 가운데 위스콘신을 포함해 30개주는 우편투표가 대선일까지 도착해야 유효한 것으로 인정한다고 CBS뉴스는 전했다.

미 선거분석 웹사이트 리얼클리어폴리틱스(RCP)가 이날까지 집계한 각종 여론조사 평균에 따르면 위스콘신주와 펜실베이니아주에서의 바이든 후보의 우세는 각각 5.5%포인트·3.8%포인트다. 2016년 대선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여론조사 열세에도 불구하고 각각 2만2748표(0.77%), 약 4만5000표(3.7%포인트) 차이로 승리했다.

우편투표 개표 시한 연장 문제가 승부를 가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