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갤러리]장재민의 ‘부엉이 숲’

[투데이갤러리]장재민의 ‘부엉이 숲’

기사승인 2020. 10. 28. 09: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투데이갤러리 장재민2
부엉이 숲(2020 캔버스에 유채 194x259cm)
장재민은 힘차고 점성 높은 붓질로 그린 반추상적 풍경화를 선보인다.

주로 저개발 지역의 풍경을 소재로 삼는다. 낯선 환경에서의 경험이 작업의 동인이 된다. 자신이 목격한 장면과 일어난 사건, 다양한 감각적 경험이 회화 소재가 된다.

‘부엉이 숲’은 프랑스 브르타뉴에서의 경험을 소재로 한 회화다. 밤마다 숙소 뒤편의 숲에서 헤아릴 수 없는 부엉이 울음소리가 들려왔다고 한다. 어두운 밤에는 시야가 제한되고 다른 감각이 곤두선다. 축축한 숲 속의 부엉이 울음소리가 마치 눈에 보이고, 손에 잡힐 듯 울렸을 것이다. 무리지어 쏟아지는 젖은 나뭇잎이 화폭을 가득 메운다.

추상적인 붓질 뒤에 부엉이 여섯 마리가 숨어 있다. 형태가 유령처럼 언뜻 비친다. 작가는 오직 소리로 짐작하고, 어렴풋한 형상들을 화면 속에 그려넣었다.

학고재 본관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