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니버설발레단 ‘호두까기인형’ 연말 세종문화회관 무대에

유니버설발레단 ‘호두까기인형’ 연말 세종문화회관 무대에

기사승인 2020. 10. 28. 17: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발레 ‘호두까기인형’의 한 장면./제공=유니버설발레단
유니버설발레단의 ‘호두까기인형’이 12월 18~30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무대에 오른다.

작곡가 차이콥스키와 안무가 프티파-이바노프 콤비의 작품인 ‘호두까기인형’은 ‘백조의 호수’ ‘잠자는 숲속의 미녀’와 더불어 고전발레 3대 명작으로 불린다. 1892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마린스키극장에서 초연된 후 세계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유니버설발레단은 1986년 초연 이후 35년 연속 매진을 기록하며 ‘호두까기인형’을 선보여왔다.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는 2005년 이후 15년 만에 공연한다. 유니버설발레단의 ‘호두까기인형’은 차이콥스키 음악의 아름다움을 가장 잘 살려냈다는 평을 받은 러시아 마린스키발레단의 바실리 바이노넨 버전을 따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