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은 “코로나19 재확산에 세계경제 개선속도 둔화”

한은 “코로나19 재확산에 세계경제 개선속도 둔화”

기사승인 2020. 11. 22. 16: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세계 경제의 개선속도가 둔화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2일 한국은행은 ‘최근 해외경제 동향(해외경제 포커스)’을 통해 “세계 경제는 개선흐름이 지속되는 가운데 개선속도는 다소 둔화되는 모습”이라고 현 상황을 평가했다.

특히 미국 경제는 소비를 중심으로 개선흐름을 유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수 급증에도 불구하고 소매판매(9월 1.6% → 10월 0.3%)는 6개월 연속 증가한바 있기 때문이다. 다만 향후 겨울철 코로나19 재확산 심화, 대선 관련 리스크 지속, 경기부양책 협상 교착 등으로 회복경로의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유로지역 경제는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면서 생산과 소비가 모두 감소하는 등 개선세가 약화되고 있다고 봤다. 실제 9월 산업생산(8월 0.6 → 9월 -0.4%)과 소매판매(4.2% → -2.0%)가 감소로 전환한바 있다. 역내 대부분의 국가들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 급증에 대응해 이동제한 등 확산방지 조치를 강화함에 따라 경기회복이 다소 지연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일본은 수출 개선에도 불구하고 소비 부진이 이어지며 미약한 개선세 시현하고 있다. 소매판매가 감소로 전환(8월 4.6% → 9월 ?0.1%)하고 서비스 소비는 회복이 지연되는 모습이다. 10월 이후 정부의 소비진작책(GoTo캠페인) 확대와 함께 소비부진이 다소 완화되는 조짐을 보이고 있으나 코로나19 재확산이 본격적인 소비회복의 제약요인으로 작용할 소지가 있다는 풀이다.

반면 중국은 내수와 수출 모두 양호한 회복세를 지속중이다. 산업생산 증가율(6.9%)이 지난해 평균(5.8%)을 상회하는 가운데 소매판매 및 수출 증가세가 확대됐다. 다만 일각에선 최근 경기 회복세에도 불구하고 10월 들어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이 큰 폭 둔화되면서 디플레이션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한은 관계자는 “아세안 5개국은 수출 개선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면서 내수 회복이 더딘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인도는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주춤한 가운데 봉쇄조치 완화, 정부의 대규모 경기부양책 등으로 소비를 중심으로 완만히 개선된 한편 브라질은 정부의 대규모 재난지원금 지급 등에 힘입어 소비를 중심으로 회복세를 이어가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