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교육부, 지역 고졸인재 양성 위한 혁신지구사업 공고…총 22억원 투입

교육부, 지역 고졸인재 양성 위한 혁신지구사업 공고…총 22억원 투입

기사승인 2020. 11. 24. 14: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직업계고 취업 지원 목적…지역 대학·기업·유관기관 연계
직업교육 혁신지구 사업 추진체계도
제공=교육부
정부가 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 등 직업계고등학교 졸업생들의 취업을 돕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시도교육청, 대학, 기업이 연계돼 지역 기반 직업교육 역량을 강화하는 사업을 시작한다.

교육부는 2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직업계고-지역 협업 기반의 ‘직업교육 혁신지구 사업’을 공고했다.

직업교육 혁신지구는 지자체와 교육청이 협력해 해당 지구 내 직업계고와 지역기업, 지역대학 간 연계를 통해 고졸인재 성장을 지원하는 직업교육 플랫폼을 말한다.

교육부는 이달 30일부터 사업신청서를 접수받은 후 내년 1월 중 선정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사업신청서는 지자체와 시도교육청이 공동 작성해 제출하되, 지역 내 기업·대학·유관기관이 협력한 지역산업 인재양성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

특히 지역 내 전략·특화산업이 있거나 관련 산업벨트가 형성돼 있고, 해당 지자체에 소재한 직업계고 교육과정과 연계되거나 인근 대학·유관기관이 심화·후학습 과정 운영에 협력 가능하다면 신청 가능하다.

교육부는 이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서는 다양한 주체 간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다원적인 의사결정과 협력을 돕는 추진 체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가령 항공국가산업단지가 있는 경남 진주·사천시의 경우 지역소재 관련 직업계고인 진주기계공고·공군항공과학고와 지역대학인 경상대·경남과기대, 유관기관인 항공전자기기술센터·한국항공우주산업(KAI) 등으로 이어지는 산업인력 양성계획을 제출할 수 있다.

내년부터 시작되는 직업교육 혁신지구 사업에는 총 22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교육부는 신청서를 제출한 지자체 중 5곳을 선정, 혁신지구 당 4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각 사업단은 내년 3월부터 1년간 사업을 운영한 후 연말에 성과평가를 받는다. 우수 사업단으로 선정되면 최대 3년간 사업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직업계고는 졸업 후에도 지역에 취업하는 학생이 많아 지역 발전을 선도하는 인력이므로 각 지자체의 많은 관심을 기대한다”며 “지역 기반 직업교육 플랫폼을 통해 직업계고에 대한 다양한 지원이 더욱 강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