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엄기준 측 “코로나19 음성 판정 받았지만 자가격리…‘몬테크리스토’ 참여 NO”

엄기준 측 “코로나19 음성 판정 받았지만 자가격리…‘몬테크리스토’ 참여 NO”

기사승인 2020. 11. 25. 12: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8092001001701000128541
엄기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아시아투데이DB
배우 엄기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엄기준의 소속사 싸이더스HQ 측은 25일 “엄기준은 지난24일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 촬영 도중 보조 출연자 한 명과 동선이 겹친다는 연락을 받고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하지만 동선이 겹친 확진자의 역학조사 결과가 아직 끝나지 않은 상태라 선제적 예방 차원에서 2주간의 자발적 자가격리를 하기로 결정했다”며 “이에 현재 출연 중인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의 공연에는 12월 4일까지 참여하지 않게 됐다. 공연을 기다리시던 많은 팬 여러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당사는 배우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수칙을 준수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4일 ‘펜트하우스’ 보조출연자 중 한 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촬영이 중단된 바 있다. 동선이 겹친 스태프 및 배우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엄기준, 봉태규, 박은석 등은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