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주시, ‘에코시티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공모 당선작 선정

전주시, ‘에코시티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공모 당선작 선정

기사승인 2020. 11. 27. 10: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길종합건축사사무소의 마실나루 선정, 부지 내 테마별 공간설치 계획이 뛰어나
당선작 토대로 내년 1월 실시설계 용역 착수, 내년 말 공사 착공해 2023년 조성
에코시티 복합커뮤니티센터 조성 구체화_조감도
에코시티 복합커뮤니티센터 조감도.
전주 박윤근 기자 = 전북 전주 에코시티 주민들의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삶의 질을 높일 복합문화공간 조성이 구체화되고 있다.

전주시는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전주 에코시티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 설계공모’ 심사위원회를 열고 ㈜길종합건축사사무소의 ‘마실나루’를 최종 당선작으로 선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설계공모 심사는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전 과정이 전주시청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했다.

최승희 우석대학교 교수를 심사위원장으로 한 심사위원회는 이날 출품된 2개 작품 제출자들의 발표와 질의응답을 진행한 뒤 안건토의를 거쳐 심사결과를 발표했다.

시는 당선작을 토대로 내년 1월부터 에코시티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을 위한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한 뒤 2023년 완공을 목표로 내년 말 공사에 착공할 방침이다.

에코시티 복합커뮤니티센터는 총사업비 300여억 원이 투입돼 약 1만2000㎡ 부지에 지하1층, 지상3층 규모로 지어진다.

센터에는 수영장과 다목적체육관, 주민 공동체공간, 야호다함께돌봄센터, 작은도서관, 주민센터 등 주민들의 문화·체육복지를 향상시키고 삶의 질을 높이는 시설들이 들어선다.

시 관계자는 “문화향유와 체육활동 기회를 확대하고 주민들의 정주여건을 개선시킬 에코시티 복합커뮤니티센터의 조성이 본격화됐다”며 “당선작을 토대로 시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복합커뮤니티센터를 시민들이 만족할 수 있도록 건립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