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정은, 정치국 확대회의 주재... 제8차 당 대회 점검

김정은, 정치국 확대회의 주재... 제8차 당 대회 점검

기사승인 2020. 11. 30. 07: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제 현황 점검… 경제지도기관 운영 실태 비판
北, 당 사상사업 부문 강화 문제 논의
김정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29일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를 주재했다고 30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9일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를 주재하고 내년 1월로 예정된 제8차 당대회 준비를 논의했다.

노동신문은 이번 회의가 당 중앙위 본부청사에서 열렸으며 “당 제8차 대회 준비 정형을 청취하고 해당한 대책을 세울 데 대한 문제를 토의 연구했다”고 30일 보도했다.

이어 “경제지도기관들이 맡은 부문에 대한 지도를 주·객관적 환경과 조건에 맞게 과학적으로 하지 못하고 있으며 주관주의와 형식주의를 극복하지 못하고 있는 실태에 대하여 심각히 비판했다”며 “경제사업에 대한 당적 지도를 개선하고 당면한 경제과업 집행을 위한 중요 문제들을 주요 의정으로 토의 연구하고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치국은 당면한 올해 경제과업 집행을 위한 중요한 문제들에 대한 대책을 토의하고 중요 결정들을 전원일치로 채택했다”며 “당의 경제정책 집행을 위한 작전과 지휘에서 과학성을 철저히 보장하고 무한한 헌신성과 책임성을 발휘해나갈 데 대하여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노동당 제8차대회 준비상황 청취와 대책 논의 △각급 당 조직들의 지도기관 사업총화와 선거 △경제지도 기관의 경제운영실태 비판과 개선 대책 논의 등의 의제가 다뤄졌다.

당 사상사업 부문을 강화하는 문제도 논의됐다. 노동신문은 “당의 정책적 지도와 당적 지도를 심화시키기 위하여 당 중앙위원회의 해당 부서 기구를 개편할 데 대한 문제”가 제기됐다며 ‘조직 기구적 문제’가 승인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회의에서 지적된 경제 문제 등이 최근의 북한 내부 상황 등과 연관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국가정보원은 지난 27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북한이 대북 제재, 수해, 코로나까지 3중고를 겪으며 물가 폭등, 환율 급락 등의 경제난에 직면했다고 보고했다. 여기에 김 위원장은 극도의 ‘코로나 공포증’으로 주요 도시들을 봉쇄한 데 이어 평양 ‘거물 환전상’을 처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회의에는 당 정치국 상무위원·위원·후보위원들과 함께 당 주요 부서 간부와 8차 당 대회 준비위원회 성원 등이 방청으로 참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