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싱어게인’ 선미, 심사위원 자격 논란에 “무겁고 어려운 자리란 거 잘 알아”

‘싱어게인’ 선미, 심사위원 자격 논란에 “무겁고 어려운 자리란 거 잘 알아”

기사승인 2020. 12. 03. 21: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선미 /정재훈 기자
가수 선미가 JTBC 오디션 프로그램' 싱어게인'에 대한 진정성을 드러냈다.

3일 선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너무도 무겁고 어려운 자리인 걸 알고 있어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선미는 "촬영마다 느껴요. 아 내가 감시 무슨 자격으로 개개인을 판단하고 평가를 할 수 있을까. 늘 조심스러워요. 모두가 다른 길을 걸어왔고 하고 싶은 이야기도, 생각도 서로 다를 텐데"라고 '싱어게인' 심사를 하는 속내를 전했다.

그러면서 "저는 그저 참가자 한분 한분이 진심을 다해 준비해주신 무대들을 진심을 다해 눈에 담고 귀에 담아서 매 순간 느껴지는 수많은 감정들을 공유하고 전해드리고 싶은 마음이에요"라며 "더 열심히 잘할게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선미는 JTBC '싱어게인'에서 주니어 심사위원으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싱어게인'은 세상이 미처 알아보지 못한 재야의 실력자,  땐 잘 나갔지만 지금은 잊힌 비운의 가수 등 '한 번 더' 기회가 필요한 가수들이 대중 앞에 다시 설 수 있도록 돕는 신개념 리부팅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