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뚜기, 국물처럼 떠먹는 ‘오즈키친 스프카레’ 출시

오뚜기, 국물처럼 떠먹는 ‘오즈키친 스프카레’ 출시

기사승인 2020. 12. 24. 14: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즈키친 스프카레
오즈키친 스프카레/제공 = 오뚜기
오뚜기가 국물처럼 떠먹는 이국적이고 깊은 맛의 ‘오즈키친 스프카레’를 출시했다.

‘오즈키친 스프카레’는 추운 지방에서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기 위해 먹는 ‘스프카레’를 집에서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한 제품이다. 밥에 비벼먹는 카레가 아닌 스프처럼 떠먹는 카레로 더욱 이국적인 향신료의 깊은 맛이 특징이다.

국산 닭다리·닭날개가 하나씩 통째로 들어있으며, 슬라이스 연근·감자·길쭉한 당근·메추리알 등 레토르트의 한계를 뛰어넘는 풍부한 건더기가 큼직하게 들어있는 제품이다. 진한 닭육수에 오뚜기의 비법 비율로 직접 블렌딩한 다양한 향신료로 만든 국물이 들어있어 스프카레 전문점의 이국적인 맛을 그대로 경험할 수 있다는 것이 오뚜기측 설명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추운 겨울 이국적인 맛을 느낄 수 있는 ‘오즈키친 스프카레’를 출시했다”며 “따뜻하게 데운 후 그대로 떠서 먹는 제품으로 바게트 빵이나 생면사리를 곁들여도 맛있다”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