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겨울 왕국 캐나다에서 즐기는 무료 겨울 스포츠

겨울 왕국 캐나다에서 즐기는 무료 겨울 스포츠

기사승인 2020. 12. 30. 18: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image5
지역 커뮤니티 센터는 주민들을 위해 제설 작업과 빙판을 다듬는 작업을 제공하고 있다/사진=성혜정 통신원
‘단풍국 캐나다’하면 메이플 시럽과 함께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는 단연 눈이다. 눈으로 덮인 겨울 왕국 캐나다의 겨울은 일반적으로 12월, 1월, 2월 이지만 매섭게 추운 겨울 날씨는 11월에 시작하여 4월 초까지 지속된다.

image8
지역 커뮤니티 센터에서 초록색 깃발을 달아 얼음의 상태가 양호함을 알려주고 있다/사진=성혜정 통신원
습한 해안을 제외한 나머지 대부분의 지역에서 겨울은 평균적으로 -5~-15도 정도지만, -40까지 내려가는 혹한의 날도 적지 않다.

그렇다 보니 겨울 레저나 스포츠가 상당히 보편화되어 있다. 거의 모든 초, 중, 고등학교에서 아이스스케이팅이나 아이스하키가 특별활동으로 지정돼 있을 정도다. 어렸을 때부터 한두 가지 정도의 겨울 스포츠를 기본적으로 배우며 그런 이유로 겨울 방학 이나 주말을 겨냥한 겨울 캠프도 성황리에 운영된다.

IMG_2526
동네 언덕이 아이들 썰매장으로 쓰이고 있다/사진=성혜정 통신원
하지만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정부에서 밀집 제한조치를 내려 많은 사람들이 이용할 수 있는 시설에 한계가 생겼다. 예를 들어, 88년 동계올림픽이 열렸던 캘거리 올림픽 파크에 위치한 윈스포트 스키장과 썰매장도 철저한 마스크 착용 의무화와 함께 인원제한과 시설제한을 설정해 놓았다. 실내 아이스 스케이트장은 자가진단을 제출해야만 입장이 가능한 곳도 있다.

그렇다 해도 겨울 스포츠를 즐기기 위해 겨울을 기다려 왔던 아이들과 겨울 레저 스포츠를 일상 생활처럼 즐기던 마니아들의 의지는 코로나19도 막을 수 없어 보인다.

스키장과 썰매장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없는 대신 많은 사람들이 지역 동네에서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는 꽁꽁 언 강이나 호수, 심지어 연못에서 스케이트를 타거나 언덕을 스키장 삼아 썰매를 탄다. 정부 방침에 따라 외부에서는 마스크 미착용이 가능해 서로 일정한 간격을 둔다면 좀 더 자유롭게 즐길 수 있을 뿐더러 입장료도 없으니 일석이조인 셈이다.

스포츠를 즐기려는 사람뿐만 아니라, 자택 근무와 비대면 수업 증가로 집안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꾸준한 운동으로 건강을 챙기려는 사람들로 인해 이러한 장소들이 주중 주말 할 것 없이 붐비고 있다.

그래서일까. 겨울 스포츠 물품들이 벌써부터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진열장이 텅텅 비어있는 겨울 장비 상점들도 많이 보인다.

중고 사이트에서도 썰매나 스케이트, 헬멧 등을 판다는 글이 올라오자마자 바로 구입이 완료되는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정부의 ‘실내 외 모임금지’ 방침과 스포츠 시설 제한에도 그나마 이런 외부 활동이라도 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는 분위기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